Quantcast

[이슈종합]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남편 폭행˙아동학대 혐의 검찰 송치…‘과거 폭언 재조명’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6.26 15: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남편 폭행 및 아동 학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6일 뉴시스는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이 상해 혐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경찰은 조 전 부사장의 아동학대 혐의 일부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전 사장의 남편 박씨는 특수상해, 아동복지법상 아동 학대, 강제집행면탈,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조 전 부사장을 상대로 지난 2월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두 사람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다. 

당시 박씨는 고소장에 조 전 부사장이 화가 난다며 목을 조르고 폭언을 일삼은 내용을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조현아의 폭언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인 바 있다. 

당시 채널A ‘김진의 돌직구 쇼’에서 공개이와함께 영상에는 집안이 어지럽혀져 있고, 이를 본 박씨가 “부순 건 다 뭐야?”고 묻자 조 전 부사장으로 추측되는 인물이 “네가 딴 소리를 하니까 그렇지”라며 수차례 소리를 지르는 목소리가 담겨있다. 

뉴시스

또한, 조 전 부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박씨에게 “얘가 단 거 먹는 걸 이야기 하는 게 아니잖아. 밥 먹기 전에 먹는 걸 그러는 거 아니야”며 소리쳤고, 이내 옆에 있던 아이에게 “내가 밥 먹기 전에 먹지 말라고 그랬지”라며 고성을 질렀다. 

폭언 속 아이는 듣기 힘든 듯 귀를 막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박씨는 조 전 부사장이 자신에게 태블릿 PC를 던졌다며 발가락과 목에 상처를 입은 사진도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박씨의 주장에 대해 당시 조 전 부사장의 변호인은 “조 씨는 결혼 생활 동안 남편 박씨에게 최선을 다했으며 박씨가 알코올과 약물에 빠져있지 않을 때는 다툰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채널A ‘김진의 돌직구 쇼’

이어 아이들을 학대했다는 주장에 대해 “신체적 또는 정신적으로 자녀를 학대한 사실이 없으며 애정으로 최선을 다해 돌봐왔다”며 “박씨가 알코올 중독 증세로 잘못 기억한 내용을 마치 사실인 것 처럼 허위로 주장했다”고 혐의를 부인하며 결혼 생활이 파토난 것은 박씨의 알코올 증세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배임과 강제집행면탈 혐의로 조 전 부사장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는 지난 4일 각각 불기소 의견과 각하(고발인의 고소 취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성형외과 전문의인 박 씨는 2010년 10월 조 전 부사장과 결혼해 쌍둥이 아들을 두고 있다. 지난해 4월 박 씨는 서울가정법원에 조 전 부사장이 결혼 생활 중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고 주장하며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