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베리굿 다예, 학교폭력 징계?…소속사 측 “확인 후 입장 밝힐 것”(feat.다예 해명글 재조명)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6.26 12: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베리굿 다예의 학교 폭력 징계에 대해서 그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확인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26일 위키트리 측은 베리굿 다예가 ‘프로듀스 101’ 참가자 A 씨와 함께 학교폭력 혐의로 징계를 받았다며 단독 보도했다.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A 씨와 다예는 다수의 학생과 함께 다니며 소수의 학생을 데려다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는 행위로 학교 폭력에 가담 및 방조했다고 전했다.

베리굿 다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베리굿 다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당시 베리굿 다예는 학교 봉사 5일과 특별교육 4시간, A 씨는 출석정지 10일과 특별교육 10시간의 징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보도 내용에 대해 베리굿 다예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학교폭력 징계와 관련해 확인 중에 있다. 입장이 나오면 추후 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베리굿 다예는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통해서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작성자 글에 의하면 베리굿 다예에게 초등학교 6학년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며 “자기가 좋아하는 남자애가 나와 친하다는 이유로 따돌림이 시작됐다. 그때부터 혼자 다니기 시작했고, 혼자 있는 나를 다리를 걸어 넘어 뜨리고, 수업 시간에 뒤통수치며 웃고, 빗자루로 머리를 쓸고, 속옷 끝을 잡아당기며 남자애들에게 같이 하자고 권유했다. 가슴을 만지는 행동으로 수치심도 들게 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TV에 나와 팬들 앞에서 생긋생긋 웃는 세탁된 그 아이가 정말 소름 돋는다. 이 친구에게 당했던 피해자들이 많고, 저 또한 많은 피해를 받아 지금까지도 생각이 난다. 이 친구의 과거도 묻히지 않고 모두들 읽어주셨으면 한다”라며 덧붙였다.

해당 커뮤니티의 글을 통해 논란이 확산되자 당시 베리굿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커뮤니티 게시판에 떠도는 다예의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힌다. 본인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 온라인상에서 실명으로 올리지 않은 학교폭력 관련 글에 대하여 소속사에서는 명예훼손으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며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어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법적 강력 대응에 나설 것임을 알린다”라며 강경대응에 나서기도 했다.

또한, 지난달 31일 다예 역시 베리굿 공식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입증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모든 악플들과 기사, 댓글, 그리고 네이트 판에 올라온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들 또한 매일매일 열 번도 넘게 찾아보고 읽어보고 생각해봤다. 이러한 사건들로 인해 제 가족과 친구들 주변 지인들 등 여러 사람들이 상처 받았고, 저 또한 이렇게 까지 내가 심각한 물의를 일으키는 가해자였나 싶었다. 첫 번째 피해자라고 주장한 그분에게 폭력을 가한 적이 없으며 성적 수치심이 느꼈다고 할 만큼의 장난조차도 친 적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베리굿 공식 트위터
베리굿 공식 트위터

이어 “초등학교 6학년 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와 저에게 사소한 다툼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며 그 일에 대해 화가 났었기 때문에 사건에 대하여 해결하고자 집 앞에 찾아가 사과를 받아내는 일은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그 자리에 없었던 저는 이 글쓴이의 얼굴도 모르며 생활 기록부 또한 깨끗하다고 말할 수 있다. 이러한 일반적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로 인해 누구보다 열심히 살고 있는 제 지인들의 신상이 노출당하고 가족들이 상처를 받고 있다”며 “사실관계와 확인이 없는 일들을 공론화시키며 그저 피해받기를 원하는 식의 태도와 글들은 정말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다예는 베리굿 2014년 싱글 앨범 [러브레터]로 데뷔했으며 1998년 2월 25일생으로 올해 나이 22세다.

그가 속한 그룹 베리굿은 조현, 서율, 다예, 세형, 고운이 속해 있으며 최근 멤버 조현은 코스프레 의상 논란을 겪은 바 있다.

베리굿은 지난달 25일 3번째 미니앨범 ‘Fantastic’을 발매했으며 멤버 태하는 계약 기간 만료로 인해 컴백 이틀 만에  탈퇴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다예는 건강상의 문제로 베리굿과 함께 3집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