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박환희, 전 남편 빌스택스(前 바스코)에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 (공식입장)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26 11: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태양의 후예’ 박환희가 전 남편 래퍼 빌스텍스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26일 일간스포츠 보도에 따르면 빌스택스가 박환희의 SNS 라이브 방송 도중 한 발언을 문제삼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전해졌다.

박환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환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빌스택스는 박환희가 지난 5월 SNS라이브 방송에서 지속적으로 자신을 비방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와 관련해 빌스택스 측은 “최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를 한 사실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빌스택스는 박환희와 2013년 협의 의혼 하였고, 당시 박환희는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하고 아이 엄마의 책임으로 매달 90만원씩의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고, 현재 5000만원 가량의 양육비가 지급되지 않은 상태였으나 고소 건 이후 양육비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또한 빌스택스는 “박환희가 5년이 넘도록 아들 역시 만나려고 하지 않다가 최근에서야 자신의 권유로 아들을 만나기 시작했고, 자신의 호화로운 삶을 공개하면서도 정작 엄마로서의 역할과 협의 사항을 이행하지 않았지만 오랜 시간 이를 문제 삼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환희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해 빌스택스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게 됐으며 대중을 상대로 사실과 다른 부분까지 무분별하게 전하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이와 같이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며 강경 대응할 입장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빌스택스 측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빌스택스 소속사입니다.

빌스택스는 최근 박환희를 사이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고소를 한 사실이 있습니다.

빌스택스는 박환희와 2013년 협의 의혼 하였고, 당시 박환희는 친권과 양육권을 포기하고 아이 엄마의 책임으로 매달 90만원씩의 양육비를 보내기로 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고, 현재 5000만원 가량의 양육비가 지급되지 않은 상태였으나 고소 건 이후 양육비를 지급하였습니다.

또한 5년이 넘도록 아들 역시 만나려고 하지 않다가 최근에서야 저희의 권유로 아들을 만나기 시작했고, 자신의 호화로운 삶을 공개하면서도 정작 엄마로서의 역할과 협의 사항을 이행하지 않았지만 오랜 시간 이를 문제 삼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박환희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해 빌스택스와 관련하여 사실과 다른 내용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비난을 일삼아왔고,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막심한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대중을 상대로 사실과 다른 부분까지 무분별하게 전하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이와 같이 고소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강경 대응할 입장입니다.
 

1990년생인 박환희의 나이는 올해 30세다. 

박환희는 지난 2011년 전남편 빌스텍스(前 바스코)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1명을 두고있다. 

이후 두 사람은 성격 차이를 사유로 1년 3개월만인 2012년 12월 이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은 현재 양육권 상 빌스텍스가 키우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환희는 지난 2015년 KBS2 드라마 ‘학교 2015-후아유’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태양의 후예’, ‘질투의 화신’, ‘왕은 사랑한다’, ‘너도 인간이니?’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현재  박환희는 지난해 KBS2 ‘너도 인간이니’ 종영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