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청 새친구’ 브루노 브루니 주니어, 리즈 시절 보니…과거 보쳉과 콤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새친구로 근황의 아이콘 브루노가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그의 리즈 시절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브루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루노 #한국이보인다 #영화배우 #영화 #배우프로필 #actorslife #연예인 #agenturhuebchen #backinseoul #비정상회담#남희석 #이희재 #KBS#KBS2 #쇼프로 #촬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젊었을적 그의 모습으로 우월한 꽃미모가 시선을 모은다.

누리꾼들은 “정말 반갑다”, “보고싶었어요”, “넘넘 잘생겼어요”라며 그를 환영했다.

브루노 인스타그램
브루노 인스타그램

한편, 25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불청)서는 ‘근황의 아이콘’, ‘샤를리즈 테론’이라는 힌트와 함께 새친구가 등장했다.

그는 바로 1997년 19살의 나이에 독일서 한국을 방문해 보쳉과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활약했던 브루노였다.

각종 예능과 드라마 등지서 활약하다 국내서 활동이 뜸해져 ‘근황의 아이콘’으로 불렸던 그는 할리우드에 진출해 ‘로스트’, ‘크리미널 마인드’ 등서 배우로 활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이 제 2의 고향이라는 그는 무려 16년 만에 귀국해 친구들을 만나게 됐다.

브루노는 본명 브루노 브루니 주니어로, 1978년생 나이는 만 41세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SBS ‘불타는 청춘(불청)’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