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아내의 맛’ 측, 송가인 父 ‘전라디언’ 자막사고 사과…“일베용어 몰랐다” (전문)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6.26 01: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아내의 맛’에서 자막 사고에 재빨리 사과했지만 여전히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26일 새벽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되었습니다”라며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사이트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25일 밤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의 광주 콘서트를 앞두고 딸을 위해 민어를 손질하는 아버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하지만 이 과정에서 아버지를 지칭하며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이 사용됐다. 전라디언은 ‘전라도’에 영어 접미사 ‘-ian(이언)’을 붙여 만들었다. 이는 일부 극우 온라인 사이트에서 전라도 지역의 시민을 타 지역의 시민과 하기 위해 만든 비하 용어로 알려졌다.

방송 직후 각종 온라인 게시판과 댓글에서는 이에 대해 항의하는 글들이 넘쳐났다.

이하 ‘아내의 맛’ 측 사과문 전문.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일베용어인 전라디언이란 자막이 방송되었습니다.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배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