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추정 K씨, 카드 대금 명목으로 돈 빌렸다?…“사과 원한다” 피해 주장 글 보니?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6.26 0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 출연 중인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으로 추정되는 K씨가 카드 대금 명목으로 60만원이 넘는 돈을 빌렸지만 갚지 않았다는 주장의 글이 게재되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현재 유명 프로그램에 나오는 연예인 매니저에 대해 얘기하려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글을 쓰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고, 이 글이 너무 가볍게만은 묻히지 않았으면 한다”라며 “사람마다 보는 시각에 따라 생각의 차이는 물론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심한 욕설을 안 해주셨으면 합니다. 다른 목적이 있거나, 바라는게 있어서 올리는 글은 아니다. 당사자의 사과를 바라는 마음에 올린다”라고 설명했다.

네이트판
네이트판

해당 글 작성자에 따르면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매니저 K는 2014년 12월과 2015년 1월 총 두번에 걸쳐 60만원이 넘는 돈을 빌렸다며 당시 은행 거래 내역 화면을 공개했다.

글쓴이는 돈을 빌려줬던 당시 자신은 25살, 매니저 K는 24살이었기 때문에 적은 돈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두 번의 돈을 빌려주고 난 이후 기한이 될때까지 돈을 갚으라 요구한 적이 없었고, 매니저 K도 연락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돈을 갚겠다는 기한이 됐지만 매니저 K는 시간을 더 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이어 글 작성자는 매니저 K가 메신저를 차단해 문자를 보냈고, 그 내역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인물은 매니저 K씨가 계속해서 돈을 주지 않아 소송까지 시작했고, 소송이 채권추심까지 가게 되며 정신적인 고통을 받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계속해서 연락이 되지 않는 매니저 K의 집을 찾아가 아버지를 만났고, 다음날 K씨의 어머님과의 통화 이후 돈을 받게 됐지만, 당사자인 K는 끝까지 연락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네이트판 글에 따르면 최초 작성자는 “저는 돈을 받았기 때문에 다른 것을 요구하려고 글을 쓴 것은 아닙니다. 사람이 실수했으면 그걸 인정하고 사과할 줄 알아야 하는거 아닐까요”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이 글을 당사자가 보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보게 된다면, 지금이라도 저에게 먼저 연락해서 미안했었다고 진심 담아 사과했으면 좋겠어요. 그게 이 글을 쓰게 된 이유니까요”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 글에는 서울남부지방법원의 지급명령서가 채권자와 채무자 이름 일부 및 주소 등이 가려진 상태로 공개돼 있다.

네티즌들은 해당 게시글에 공개돼 있는 채권자 이름의 성이 ‘강’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이 글 속 매니저 K가 이승윤 매니저인 강현석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해당 글이 게시된 이후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의 인스타그램 최근 게시글 댓글에는 “실망이네요”, “해명해주세요” 등 해당 논란에 대한 입장표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들이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광희의 매니저가 일진설로 인해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등 매니저의 과거로 인해 몸살을 앓는 경우가 이어지고 있어 해당 논란이 진실인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