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랏말싸미’ 조철현 감독 “15년 동안 기획한 영화, 고증에 힘써…돌아가신 어머니 평생의 한 담겼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25 15: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나랏말싸미’ 조철현 감독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5일 오전 11시 서울시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서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제작보고회에는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조철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진행은 박경림이 맡았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강호가 가장 높은 곳의 임금 세종 역을, 박해일이 가장 낮은 곳의 스님 신미 역, 전미선이 세종의 현명한 배우자 소헌왕후 역을 맡았다. ‘사도’로 춘사영화상 각본상을 수상한 조철현 감독의 첫 연출작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조철현 감독은 제목의 의미에 대해 “제가 단도직입적인 것을 좋아한다”며 “원래는 ‘훈민정음’으로 정하려고 했다. 그러다 한글로 제목을 지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와서 변경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조철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철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서 그는 “평상시에 사극을 만드는 데에 자주 참여하면서 우리 5,000년 역사의 가장 위대한 성취는 팔만대장경과 훈민정음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15년 정도 작품을 기획했다”며 “얼마 전에 신미 스님이라는 인물이 이 두 가지 성취의 연결고리라는 걸 알게 됐다. 위대한 업적이라고 평가받는 훈민정음이 왜 비밀리에 진행된 프로젝트였을까 그 비밀이 궁금했고, 그걸 알게 된 후 그걸 토대로 시나리오를 작성했다”고 작품을 연출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조 감독은 “신미 스님의 존재를 알게 되고 나서 여러 언어학자와 전문가들을 만나서 자문을 받고 고증에 힘을 썼다. 그리고 조선왕조실록과 한글에 관련된 다양한 서적, 논문, 기록 영상 등을 만나며 연구에 힘을 썼다”고 작품의 준비 과정에 대해 전했다.

이어 “‘뿌리 깊은 나무’를 포함해 지난 15년 간 출간된 책들을 보고, 한글 세미나에도 참석하고 전국의 사찰들을 성지순례하듯 돌면서 세종과 선미 스님의 인연을 느껴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조철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철현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철현 감독은 “사실 작품을 연출하게 된 계기 중 하나는 바로 돌아가신 제 어머님”이라며 “어머니 평생의 한이 글자를 보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차마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감정을 어느 정도 추스른 뒤 그는 배우들의 캐스팅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면서 말을 이어갔다. 무릎 위에 올려둔 종이 위의 메모들이 그의 열정을 대변하는 듯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영화를 보시고 나서 영화 속 공간을 가족들과 함께 가보시는 것 추천드린다”며 “개인적으로는 스포일러 없는 영화를 추구하는데, 영화를 본 관객분들이 주변에 내용까지 다 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혀 영화사상 최초로 감독이 작품을 스포해달라는 요청을 하기에 이르렀다.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