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랏말싸미’ 송강호 “영조에 이은 세종대왕, 부담이었지만 매력적”…박해일 “삭발한 것 안 어울린다는 얘기 못 들어”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25 15: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나랏말싸미’ 송강호-박해일-전미선이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전 11시 서울시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서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제작보고회에는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조철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진행은 박경림이 맡았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강호가 가장 높은 곳의 임금 세종 역을, 박해일이 가장 낮은 곳의 스님 신미 역, 전미선이 세종의 현명한 배우자 소헌왕후 역을 맡았다. ‘사도’로 춘사영화상 각본상을 수상한 조철현 감독의 첫 연출작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송강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송강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송강호는 “개인적으로 사극은 세 편째다. ‘사도’에서 영조를 연기하고 또 다시 왕을, 그것도 위대한 세종대왕을 연기한다는 것이 부담이 됐다”면서도 “그렇지만 이번에 하지 않으면 또 언제 해볼 수 있을까 싶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세종대왕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부분이 많지만, 한글을 만드는 과정에서의 인간적인 고뇌, 왕으로서의 외로움과 고통 등을 작품으로 접하지는 못했던 것 같다”며 “그의 신념과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을 느낄 수 있어 매력적이었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모두가 알고 있는 세종대왕의 이야기임과 동시에 위대함 속에 가려져있던 인간적인 고뇌하는 모습을 담아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며 “개인적으로는 한글 창제의 과정 안에서 조력자가 스님이었다는 점이 더욱 호기심이 생겼고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박해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해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역할을 위해 삭발을 감행했던 그는 “(삭발한 머리가) 크게 안 어울린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에 송강호가 “제가 본 두상 중에 가장 이뻤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웃는 가운데서도 박해일은 “관객분들이 이야기를 따라가는데 제 역할이 어색하지 않도록 절에서도 생활해보고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고 덧붙였다.

2003년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서 두 사람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전미선은 16년만의 재회에 대해 “너무 오랜만에 영화를 해서 그런지 그 때와 느낌이 똑같다. 그래서 오히려 더욱 의지하게 된 것 같다”며 “예전에 만났던 오빠, 동생 느낌이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송강호는 “16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는데, 저만 늙은 것 같다”며 웃어보였고, 박해일은 “작품으로 다시 뵙게 되어 기뻤고, 더욱 그윽해진 게 차이점이 아닐까”라고 답했다.

전미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전미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마지막으로 작품의 감상 포인트에 대해 전미선은 “한글이 백성들을 위한 글자 아니었나. 저도 이 시대를 살면서 잊고 지나가지 않았나 생각 들더라. 영화를 보시고 우리 글자에 대한 자부심과 자긍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해일은 “요즘 스마트한 시대에 디지털한 사회에서 물과 공기처럼 쓰이는 한글이라는 글자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보시면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고, 송강호는 “개인적으로 지하라는 공간을 탈출해 600년의 시간을 거슬러서 위대함을 만나고 왔다”며 “극장을 찾을 관객분들도 그 위대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