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썸바이벌’ 이수근, “피오, 큰 활약없지만 분위기메이커 참 재밌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25 12: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썸바이벌 1+1’ 이수근이 함께 MC로 호흡맞춘 피오에 대해 칭찬했다.

25일 오전 KBS 미디어센터에서  KBS 2TV '썸바이벌 1+1 - 취향대로 산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KBS 2TV '썸바이벌 1+1 - 취향대로 산다' 

이날 자리에는 강승연 PD, 이수근, 김희철, 소유가 참석했다.

'썸바이벌 1+1' (연출 강승연)은 싱글 청춘남녀들이 마트에 모여 썸도 타고 장도 본다는 콘셉트로 기존 연애리얼리티와는 다르게 오로지 취향만으로 짝이 되는 국내최초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각각의 매력이 분명한 4명의 MC들은(이수근,김희철,소유,피오) 싱글 남녀들의 미묘한 썸의 관계를 읽어내는 썸매니저로 활약할 예정이다.

강승연 PD는 네 MC를 캐스팅한 이유로 “무엇보다 좋아하는 네분 위주로 했다. 이수근씨는 예능장인이고 김희철씨는 예능천재란 생각을 했다. 아무래도 비연예인분들과 촬영하다보니 그 분들과 편안하게 해주실거같아서 섭외했고 썸 열풍의 주인공 소유씨는 이프로그램에서 없어선 안될 역할을 맡았다. 피오씨는 썸 매니저를 한명 더 구해야겠다고 생각하고 결정못하고 있었을때 2회차부터 피오씨를 게스트로 섭외했다가 너무 괜찮아서 바로 MC로 캐스팅해 합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스케줄상 부득이하게 참여하지 못한 피오에 대해 이수근은 “피오의 큰 활약은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은 “피오라는 존재는 두리뭉실하게 어디다 넣어놔도 잘 흡수되고 분위기메이커다. 웃는모습이 예쁘다. 피오의 큰 장점은 특별히 나서면서 오버액션하는게 아니라 한마디씩 하는게 참 재밌다. 기대치가 높을텐데 게스트로왔다가 MC로 섭외할정도의 매력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희철은 “피오의 가장 큰 장점은 호감이다”라고 덧붙였다. 

소유는 “제 주변사람들도 같이 예능한다니까 또 해? 이런 반응이였다. 이수근과 김희철과는 한번씩 방송을 같이 했었고 피오와 처음 만났만 불편함은 없었다. 다들 잘 챙겨줬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 채널A ‘하트시그널’ MC로 출연한 소유는 “하트시그널은 그 자리에 있는게 아니라 모니터상으로 일반인분들이랑 같은 입장이지만 먼저 보고 예측하는거였는데 ‘썸바이벌’에서는 출연자분들께 팁을 전수하기도 하고 여성분들같은 경우에 부끄러워하실때 친근하게 다가가서 방송을 편안하게 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있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KBS 2TV '썸바이벌 1+1 - 취향대로 산다' 는 오는 6월 26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