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에프엑스 출신 설리, 팬 선물 인증하는 인간 복숭아…“오늘은 ‘악플의 밤’ 촬영”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6.25 1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악플의 밤’에서 솔직 담백한 입담을 선보인 설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설리의 일상 역시 네티즌들의 시선을 끌었다.

최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중국복숭이여러분 고마워용♥ 오늘은 악밤촬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중국팬에게 받은 선물을 들고 활짝 미소를 지으며 사진을 찍고 있다.

특히 인간 복숭아로 알려진 설리답게 과즙미 터지는 미모가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악밤 봤어요. 그런 악플 신경 쓰지 마요. 악플에 댓글 안다는 건 말 같지도 않은 글이라 대꾸도 신경도 안 쓰는 거예요”, “이쁜 설리씨~~ 응원해요. 어제 방송 내 속이 다 시원!”, “나도 빨리 어른 돼서 설리언니 음료차 해주고싶다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는 1994년생으로 올해 26세다. 그는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로 데뷔해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후 ‘사랑은 기적이 필요해’, ‘드라마시티’ 등에 출연하며 귀여운 모습을 뽐내던 설리는 가요계에 도전장을 냈다.

설리는 지난 2009년 디지털 싱글 앨범 ‘라차타 (LA chA TA)’를 통해 가요계에 데뷔했다. 복숭아를 연상시키는 비주얼로 많은 사랑을 받던 설리는 ‘아름다운 그대에게’에 출연해 다시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는 영화 ‘리얼’에 출연해 시선을 끌기도 했다.

최근 설리는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하고 있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한편, 설리는 오는 29일 싱글 ‘고블린 (Goblin)’을 발매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