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싸이·황하나·정마담 대동한 양현석과 YG, 조로우에 ‘성접대 의혹’…“술 많이 팔아줘야지”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25 08: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YG 전 양현석 대표가 정마담을 비롯한 싸이,황하나까지 대동한 술자리에서 동남아 재력가 조로우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조로우가 정마담을 매개로 여성들과 유럽 원정 여행을 즐겼다고 보도하며 조로우 일행의 한국 입국 당시 행적을 추적했다.

2014년 10월 YG 양현석과 친분 깊은 정 마담이 유흥업소 여종업원과 일반 여성 10여명을 데리고 유럽으로 건너갔다. 양현석과 조로우가 서울 강남 정 마담의 고급 유흥업소에서 긴밀한 만남을 가진 뒤 한달이 지난 시점이었다.

이 여성들은 일주일 정도 유럽에 체류하는 대가로 정 마담을 통해 1,000만원에서 2,000만원을 받기로 했다.프랑스에 도착한 이들은 조로우의 전용기와 헬기를 타고 초호화 요트로 이동하며 프랑스 남부와 이탈리아 모나코 등을 여행하고 명품 쇼핑을 이어갔다.

모든 비용은 조 로우가 댔으며 일부 여성들은 조 로우와 그 일행들의 방에서 함께 밤을 보냈다.

MBC ‘스트레이트’ 캡쳐
MBC ‘스트레이트’ 캡쳐

당시 유럽 여행에 참가한 여성은 “텐프로 업소에서 쓰는 이름으로 000라고 있는데 그 친구가 조 로우의 파트너였던 걸로 기억해요. 그때 유럽 여행 때도 조 로우가 000한테는 억대의 명품을 잔뜩 사줬던 것으로 알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이 여행에 참석했던 인물들은 이 여행을 성사시킨 건 YG 직원이라고 지목했다.조 로우가 여성들을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YG 직원에게 전했고, 이 직원은 정 마담 쪽에 섭외를 맡겼다는 증언.

이 증언을 뒷받침하는 정황으로 당시 조 로우 등이 여성들을 초청하는 대가로 낸 돈 일부를 정 마담이 여성들에게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문제가 생기자 항의를 받은 쪽은 YG측이었다.

YG가 이토록 동아시아 재력가들과 접촉하며 해외 진출에 사활을 건 이유는 대표적 수입원이었던 아이돌 그룹 빅뱅의 위기와 직접 관련이 있다. 

YG 엔터 관계자는 “빅뱅의 군 입대 이후 YG가 어떻게 수익을 올릴 수 있는가에 대해서 당시 양현석 대표도 고민이 깊었고 사업 다각화를 준비하고 있었다. 특히 아이돌 브랜드의 인지도가 높은 아시아권 국가 진출이 중요하게 검토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하며 현지에선 태국 등 동남아시아 국가에 진출해 사업을 키우기 위해선 투자금보다 중요한 요인이 따로 있다고 증언했다.

사업 성공의 열쇠는  상류층과의 인맥이었다.

MBC ‘스트레이트’ 캡쳐
MBC ‘스트레이트’ 캡쳐

앞서 2014년 9월 YG는 정마담을 통해 조로우 일행에 성매매를 알선한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술자리에는 가수 싸이,황하나, 정마담을 비롯한 현재 YGX의 대표 이사인 김 모씨가 당시 YG 직원으로 나와 있었다.

목격자는 “정 마담이 오늘 나 때문에 고생했는데 술 많이 팔아줘야지. 알아서 줘.”라고 얘기하는 걸 직접 똑똑히 들었다며 당시 룸 안의 상황을 생생히 기억했다.조 로우가 상석인 가장 안 쪽 가운데 자리에 앉았고 그 옆으로 조 로우의 친구들과 업소 여성들이 섞여 앉았다는 것. 그리고 문 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 씨가 앉았고 맞은편 화장실 앞쪽에는 양현석 씨와 정 마담이 앉아 있었다고 증언했다.

조 로우 일행 중 일부는 여성들과 함께 숙소가 아닌 제 3의 호텔로 이동했으며 이 호텔을 잡아준 사람은 YG 직원 김 모씨였다. 다음날 이 여성들은 성매매를 암시하는 말을 스스럼없이 털어놨다.

스트레이트 측은 YG를 연결고리로 한 정 마담과 조 로우의 수상한 만남이 이처럼 2014년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이어졌다는 취재 내용을 모두 경찰에 제출했고 경찰도 이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이 모임을 주선한 것으로 지목된 YG 직원에게 반론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취하고 전화를 걸었지만 답을 들을 수 없었다.

이와 관련해 싸이는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자리에 동석한 것은 사실이나 양 전 대표와 함께 먼저 자리를 떴다며 접대 연루설을 부인했으며 지난 16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려 조사를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