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폴 포그바, 한국 방문 당시 김종국과 함께한 사진 눈길…“현실이 되어버린 ‘미우새 함 나오세요’”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24 00: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소속 미드필더 폴 포그바(프랑스, 26)의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 출연이 예고된 가운데, 김종국과 함께한 사진이 눈길을 끈다.

김종국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외로(?) 매우 밝고 배려있고 괜찮은 좋은 사람이었다 ㅎ 도착 하자마자 한시도 못쉬고 행사에 촬영에.. 그와중에 참 열심히도 하더라. 역시 사람은 직접 만나봐야 안다. ㅎ쭉 승승장구 하길!”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종국은 모자를 쓰고 포그바와 다정하게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특히 김종국은 ‘미우새 함 나오세요’라는 문구를 적었는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나버린 탓에 보는 이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김종국 인스타그램
김종국 인스타그램

이를 접한 ‘국민브라’ 파트리스 에브라는 “내가 좋을 걸 가르쳐줬지”라는 댓글을 남겼고, 최근 축구 구단주로 거듭난 김수로는 “포구바.우앙~^^”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1993년생으로 만 26세인 포그바는 2011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서 18살의 나이에 프로로 데뷔했지만, 제한된 출전 시간으로 인해 불만을 갖고 맨유와의 재계약을 거절했다.

이후 이탈리아 세리에 A의 유벤투스로 이적했는데, 이곳에서 그는 세계적인 유망주로 거듭나게 됐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서 프랑스의 8강행을 이끌며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그로 인해 파리 생제르망(PSG), 맨시티, 첼시, 바르셀로나, 맨유 등이 그를 노린다는 소식과 함께 이적료가 치솟았다.

결국 2016년 당시 역대 최고 이적료인 8,900만 파운드의 이적료를 기록하면서 친정팀인 맨유로 이적했다. 프랑스 대표팀에서는 유로 2016 준우승,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우승 등으로 제 역할을 해줬지만, 맨유에서는 이적료에 걸맞지 않은 모습을 자주 보였다.

게다가 태도 논란 등으로 인해 팀 내에서 신뢰를 잃었다는 기사가 현지 언론을 통해 계속 흘러나오고 있으며, 맨유의 챔피언스리그 진출 실패로 인해 이적설이 새어나오고 있다.

현재 그와 링크되는 팀은 최근 에당 아자르를 영입한 레알 마드리드다. 레알은 현재 토트넘의 크리스티안 에릭센과도 링크가 나고 있어 두 선수를 모두 영입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폴 포그바는 지난 13일 처음으로 한국을 찾아 내한 행사를 가졌다. 당시 김종국 팀과 함께 풋살 대결을 펼쳤는데, 다음 주 방영될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관련 내용이 방송될 예정이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