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구해줘 홈즈' 박나래X유병재, 의뢰인에게 '장한평역 철통 보안 호텔식 원룸' 선택 받아 최종 '승리'

  • 한은실 기자
  • 승인 2019.06.24 0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실 기자] 박나래와 유병재가 '철통 보안 호텔식 원룸'을 선택 받아 최종 승리했다.

23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생애 첫 자취집을 구하는 사회 초년생을 위한 매물을 알아봤다.

대전에서 상경해 생애 첫 자취집을 구하는 사회 초년생 의뢰인은 한양대 근처 출퇴근이 편한 지역으로 도보 30분, 대중교통 20분의 거리를 선호했고 언제든 휴식할 수 있는 편안한 집을 원했다. 또한 주변에 CCTV가 있었으면 좋겠고 젓 자취의 로망을 실현할 집을 부탁했다. 의뢰인의 예상은 보증금 5천만 원에 월세 50만원이었다. 보증금을 낮추면 월세 60만원까지도 가능했다.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쳐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쳐

복팀 유병재와 박나래는 ‘취향 저격 히든룸’과 ‘건대 호수 뷰 원룸’에 이어 세 번째 매물인 ‘뉴트로 반지하 투룸’을 찾았다. 박나래와 유병재는 반지하 특유의 냄새가 나지 않는다고 했지만 층고가 낮은 것과 채광을 기대할 수 없는 점을 지적했다.

방으로 들어가자 책상과 함께 제습시가 기본 옵션으로 마련돼 있었다. 유병재는 솔방울이 습기를 먹으면 오므라들어 습기 제거용으로 사용하기 좋고 스킨답서스 등의 천연 제습 식물을 기르면 좋다는 팁을 전했다. 이어 습도계를 챙긴 유병재는 바깥 습도와 안의 습도를 비교했다. 습도는 바깥보다 뽀송뽀송했다. 

층고가 낮아 아쉽다는 말에 유병재는 만족스럽다고 했고 박나래는 점프를 해 보라고 했다. 점프하던 유병재는 바지가 벗겨져 황급히 추켜올렸고, 이를 목격한 박나래는 급하게 도망쳤다. 유병재와 박나래는 서로 어색해했다.

‘뉴트로 반지하 투룸’의 가격은 보증금 5,000만원에 월세 50만원이었다.

박나래와 유병재의 네 번째 매물은 장한평 역에서 도보 30초 거리 초역세권에 위치한 ‘철통보안 호텔식 원룸’이었다. ‘철통보안 호텔식 원룸’ 저녁 8시 이후엔 문이 잠겨 카드키로만 들어갈 수 있었고 엘리베이터, 현관까지 3중 보안을 거쳐야 집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전용면적 22㎡의 오픈형 원룸인 ‘철통보안 호텔식 원룸’은 높은 층고 탁 트인 개방감을 줬고, 최첨단 보안 시스템으로 방문자를 휴대폰으로도 확인 가능했다.

‘철통보안 호텔식 원룸’의 히든 아이템은 천연 옥상 잔디였다. 입주민이라면 예약해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바비큐장도 마련되어 자취의 로망을 실현시키기 충분했다.

‘철통보안 호텔식 원룸’ 보증금 5000만원에 월세 40, 관리비 7만원이었다. 복팀은 이 집을 최종 매물로 선택했다.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쳐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쳐

덕팀 노홍철, 김광규, 육중완은 ‘군자동 철제 가벽 원룸’과 '하왕십리 장미 옥탑 원룸'에 이어 한양대가 코 앞에 위치한 세 번째 매물 ‘한양대 도보 5분 투룸’으로 향했다.

‘한양대 도보 5분 투룸’ 시티 뷰가 펼쳐져 탁 트인 전경을 볼 수 있었고 방 안에서도 채광과 뷰를 즐길 수 있었으며 침대, 옷장을 놓고도 방의 사이즈가 충분했다. 또한 기본적인 가전들은 다 갖춘 풀옵션이었다. 하지만 다소 난방비에 부담이 있는 기름 보일러였다.

‘한양대 도보 5분 투룸’의 가격은 보증금 5,000만원에 월세 50만원이며 관리비는 없었다.

덕팀은 매물 1호 ‘군자동 철제 가벽 원룸’을 최종 매물로 선택했다.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쳐
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쳐

의뢰인은 ‘장한평역 철통보안 호텔식 원룸’을 선택했다. 선택 이유로 초초초 역세권과 여성을 위한 철저한 보안, 월세 측면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바쁜 현대인을 위해 연예인 군단이 직접 매물을 찾아 나서는 MBC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영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