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부 종합] '악플의 밤'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 첫 방 기념 ‘악플 낭송’으로 강도 높은 오프닝...설리 ‘최고 히트작 인스타그램’ 악플에 쿨하게 인정

  • 한은실 기자
  • 승인 2019.06.21 20: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실 기자] '악플의 밤'이 첫 방송을 맞아 MC 특집으로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의 악플 낭송과 함께 문을 열었다.

JTBC2 '악플의 밤' 방송 캡쳐
JTBC2 '악플의 밤' 방송 캡쳐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이며 진행자로는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가 출연한다.

신동엽은 악플 첫 낭송자로 단상에 올라 자신의 악플을 직접 마주했다. ‘솔직히 동물농장, 미우새에서 신동엽이 하는 게 뭐가 있냐 하나는 동물이 다 하하고 하나는 엄마들이 다 하지. 편한 것만 하려는 늙은 여우’라는 악플에 대해 신동엽은 늙은이 더 기분 나쁜 건지 여우가 더 기분 나쁜건지 모르겠다며 인정하지 않았다.

두 번째 낭송자 김숙은 ‘김숙 요즘 틀면 나오는데 얘 왜 자구 씀? 틀면 나오는 또숙 질렸음. 그냥 예전처럼 들쑥날쑥 나와라’라는 악플에 노인정이라고 말하며 자신을 직접 따라오는 것 같은데 진정한 팬으로 인정한다고 쿨하게 받아쳤다. 

이어 개그우먼이 직업인데 웃기는 걸 극도로 싫어한다는 악플에 대해 김숙은 인정이라 말하며 ‘저도 동엽 오빠보고 웃은 적 없다’고 말해 신동엽을 당황스럽게 했다. 입냄새 하구수 급이라는 악플에 대해 김숙은 너나 구석구석 잘 닦으라고 분노했다.

김종민은 바보 연기하는 거 다 티나는 생계형 바보라는 악플에 대해 인정했다가 무슨 뜻인지 알고 인정하냐는 말에 노인정으로 바꿨다. 멘트 되풀이가 너무 심하다며 신동엽처럼 돈을 쉽게 번다는 악플에 대해서는 웃으며 인정했다. 

춤추는 게 바람인형 같다는 아플에 대해선 바람 인형은 정말 춤을 잘 추는거라며 댄서의 자존심을 걸고 악플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어 김종민 핵노잼, 예능 적폐, 수신료의 가치를 모르네라는 악플에도 노인정을 외쳤다.

마지막 낭송자 설리는 “이렇게 많은 사람들 앞에서 이야기하는 게 오랜만”이라며 긴장했다. ‘설리 최고 히트작은 인스타그램 인정?’이라는 악플에 설리는 쿨하게 인정했다. 설리 일은 많이 하는데 인스타로 보여드리는 게 많은 것 같다고 했다.

‘붕어상의 새로운 패러다임, 얼굴은 어종 행동은 관종’이라는 악플에 인정하며 “우리 모두 관종 아닌가요?”라고 되물었다. 

오늘 사주 보러 갔는데 설리랑 사주가 똑같다며 어디가서 말하기도 쪽팔리고 다시 태어나고 싶다는 악플에 대해 설리는 노인정을 외치며 “이건 자기자랑하는거다”라고 말했다. 

'너네 마약하면 동공 커지는 거 아냐? 설리 동공봐봐 딱 약쟁이' 라는 수위 높은 악플에 대해 노인정을 외치며 설리는 “범법행위는 저지르지 않아요”라고 딱 잘라 말했다. 

'어그로 끌려고 태어났고, 기승전 노브라, 설꼭지'라는 악플에 대해 노인정을 외치며 “어그로 끌려고 한 건 아니고 편해서 한거다”라고 말했다.

JTBC2 '악플의 밤'은 오늘 6월 21을 오후 8시 첫 방송을 시작했으며, 매주 금요일 같은 시각에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