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드론 격추에 이란 보복공격 승인했다 철회…영공 침입 여부 논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21 16: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인기(드론)을 격추한 이란에 대한 보복 공격을 승인했다가 돌연 철회했다고 미 언론들의 보도했다.

지난해 5월 미국이 이란 핵합의에서 탈퇴하고, 미국의 중동 주둔 병력 증강, 유조선 피격, 이란의 미군 드론 격추 등으로 폭발 직전 상황이다.

뉴욕타임스(NYT)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군은 이란을 겨냥한 타격을 준비했으나, 실행 전 갑자기 '공격 승인이 취소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익명의 관계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레이더와 미사일 포대를 포함한 소수의 타깃을 겨냥한 보복 공격을 승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막판에 공격 승인을 철회한 구체적인 이유가 무엇인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앞으로의 군사 대응 카드가 완전히 배제된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미군의 정찰용 드론 'RQ-4 글로벌 호크' / AFP=연합뉴스
미군의 정찰용 드론 'RQ-4 글로벌 호크' / AF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군사 대응에 찬성한 반면, 국방부 관료들은 이 작전이 걷잡을 수 없는 긴장 고조로 이어져 중동 주둔 미군을 위험에 처하게 할 가능성을 우려했다고 NYT는 보도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과 '슈퍼 매파'인 볼턴 보좌관이 최근 이란 문제를 놓고 극명한 시각차를 보이며 논쟁을 이어가는 중이라고 백악관의 한 고위 관리가 CNN 방송에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과 볼턴 보좌관 사이에서 '삼각 균형'을 잡으려는 노력을 하고 있으나, 이란에 대한 군사 대응에 반대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란 시간으로 20일 새벽 이란 혁명수비대가 호르무즈 해협과 가까운 남부 호르모즈간주 영공에서 미군 정찰 드론 'RQ-4 글로벌 호크'를 격추했다고 밝혔으나, 미 중부사령부는 드론이 이란 영공을 침입하지 않았다면서 "이유 없는 공격"이라고 반박했다.

미 중부사령부는 격추 당시 무인기 소재는 이란 해안에서 34㎞가량 떨어진 고고도상으로, 영해 기준(22㎞)을 벗어난 지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