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멤버 중 게이 있을 것”…방탄소년단(BTS) 인종차별 호주 방송사, 결국 사과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6.20 18: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방탄소년단(BTS)에게 무례한 인종차별을 한 호주 방송사가 결국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한국시간) 방송된 호주 방송사 Channel9의 TV쇼 ‘20 to One’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인기에 관한 뉴스가 보도됐다.

하지만 뉴스 내용은 방탄소년단에 대한 인종차별 및 성차별 등 비하 발언이 대부분이었다.

해당 방송의 남자 진행자는 “차트 넘버 18은 현재 최고의 아티스트 방탄소년단!”이라는 여자 진행자의 말에 “몰라. 들어본 적 없어”라고 비아냥댔다.

진행자들은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이제 한국의 전쟁 문제는 없어질 수 있겠네”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듣고 폭탄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네. 그런데 이 그룹을 살펴보니 폭탄 터진 것보다 그렇게 좋지 않다”며 민감한 남북 문제를 언급했다.

거기서 끝이 아니다. “미국에서 차트 1등한 노래가 있던데 영어를 할 수 있는 멤버가 딱 한 명 밖에 없냐. 신기하네”라며 영어 실력을 비하한 것은 물론, “나는 이 아이돌 그룹 너무 좋다. 춤 잘 추고, 노래는 완전 별론데? 뭐 괜찮다”라고 말하며 방탄소년단 멤버의 노래 실수 장면을 자료화면으로 내보냈다.

Channel9 TV쇼 ‘20 to One’ 방송 캡처
Channel9 TV쇼 ‘20 to One’ 방송 캡처

또한 방탄소년단의 UN 연설에 대해서도 “UN에서 연설했는데 그 내용이 아마 헤어스프레이에 관한 것”이라며 조롱했다.

급기야 방탄소년단과 그들의 팬클럽인 아미(ARMY)를 동시에 욕하기도 했다. 진행자들은 “방탄소년단 팬들은 정말 강하다. 내가 한 번은 ‘멤버 중에 게이 멤버가 있냐’고 트위터에 물어봤는데 나를 엄청 공격했다”며 “그런데 게이는 분명 있을 거야. 남자 7명인데 한 명은 있지. 그게 수학이야”라고 성차별적인 발언을 했다.

이에 전 세계의 아미들은 호주 방송사와 해당 프로그램 관계자들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했고, 결국 방송사 측은 사과의 뜻을 전했다.

20일 호주 SBS PopAsia가 Channel9에 연락한 결과, Channel9은 호주 SBS PopAsia를 통해 “문제가 된 ‘20 to One’의 에피소드는 방송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유머러스하게 조명하는 게 목적이었다”며 “에피소드를 보고 불쾌함을 느낀 시청자 분들이 있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전세계적인 인기를 입증한 방탄소년단이기에 인종차별은 더욱 민감한 사항이다. ‘유머’가 목적이었다고는 하지만 전혀 유머로 보이지 않았다는 게 문제다. 성의 없는 사과에 아미들의 분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한편 지난 2016년 5월 발매된 방탄소년단 스페셜 앨범 ‘화양연화-영 포에버(Young Forever)’ 수록곡 ‘Save Me’ 뮤직비디오는 20일 오전 9시 42분 기준 유튜브 조회수 4억 뷰를 돌파했다. 

이는 7억 뷰를 돌파한 ‘DNA’, 5억 뷰를 넘긴 ‘불타오르네’, ‘FAKE LOVE’, ‘MIC Drop’ 리믹스, 4억 뷰를 넘긴 ‘쩔어‘, ‘피 땀 눈물’, ‘IDOL’에 이은 통산 8번째 4억 뷰 돌파 뮤직비디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