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MBN 김주하 앵커, ‘뉴스8’ 생방송 진행→식은땀→복통 호소→한성원 앵커로 교체 “이상 無” (공식입장)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20 00: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MBN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도중 복통으로 돌연 교체돼 시청자 걱정을 자아냈다.

19일 MBN 측은 “김주하 앵커가 생방송 중 복통 때문에 건강상의 문제로 교체됐다.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주하 앵커는 19일 오후 MBN ‘뉴스8’을 진행하던 중 이상 증세를 보여 방송 도중 다른 앵커가 교체되는 일이 발생했다.

김주하 앵커 / MBN
김주하 앵커 / MBN
김주하 앵커 / MBN

김주하 앵커는 이날 땀을 갑자기 흘리며 떨리는 목소리로 뉴스를 진행한 가운데 이 모습이 그대로 방송을 탔다.

이날 김주하 앵커를 대신한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애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했다”라며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MBN 관계자는 “김주하 앵커가 건강상의 문제고 교체됐다며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