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손혜원, “문화재청 압박 없었다는 건 검찰도 인정… 보안자료라면서 목포시 관계자는 왜 기소 안 하나”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6.19 09: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서울남부지검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투기 의혹을 받았던 손혜원 의원을 불구속기소 한 가운데 검찰 수사가 허점투성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목포MBC는 어제(18일) 목포시의 비공개 자료를 활용했다는 점과 차명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점을 들어 구체적으로 검찰의 기소 내용을 반박했다. 

지난 2017년 5월과 같은 해 9월 목포시 관계자가 손혜원 의원에게 전달했다는 보안 자료는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자료다.

목포시의 도시재생 개요와 우선정비대상, 선창권 활성화 방안 등을 지도와 함께 설명해 놓은 자료다.

목포MBC는 이와 함께 국토부 공모 자료 또한 구체적인 사업계획보다는 이미 알려진 사업구역을 표시해 놓은 통상적 자료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보안자료라는 이유로 기소했으나 이를 전달했던 목포시 관계자에게는 아무런 혐의를 적용하지 않고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또한 손혜원 의원이 자료를 입수한 2017년 5월 18일보다 앞서 창성장을 매입한 조카 손장훈 씨에게는 차명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

목포MBC는 그러면서 이 시점 이후 카페를 매입해 거주하고 있는 조카 손소영 씨에게는 차명 혐의를 적용해 검찰이 이중잣대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손혜원 의원은 19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5개월 만에 나온 이번 검찰 수사 발표로 오히려 다행인 점도 있다고 말했다.

처음 투기 의혹을 보도한 SBS와 이후 여러 언론들, 그리고 야당에서는 손혜원 의원이 문화재청을 압박하고 목포 구도심을 등록문화재로 만들어서 투기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검찰도 손혜원 의원의 투기 의혹을 조사했지만,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으로 수사 방향을 바꿔 결과를 발표했다.

김범기 서울남부지검 2차장 검사는 “문화재청 직원들의 얘기를 들어봐도 손혜원 의원이 역사문화의 거리로 지정하게 하는데 특별한 혐의점이 없어서 그것은 불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손혜원 의원은 “검찰에서 조사받을 때도 문화재청은 질문도 안 했다. 왜 안 하냐고 물었더니 검찰에서도 민망하다고 답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서울남부지검에서 기소한 대목은 황당하다고 답했다. 손혜원 의원이 주장한 내용은 대부분 목포MBC 보도와 일치한다.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유튜브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캡처

손혜원 의원은 “2017년 5월 18일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행사가 있어서 뚜렷이 기억한다. 목포시 관계자가 A4 용지 두 장을 참고하라고 줬고 나중에 논란이 돼서 살펴봤다”고 답했다.

“그 A4 용지 두 장이 보안문서라고 검찰이 주장하는 것인데 그렇다면 목포시청이 유출한 셈이다. 그런데 그들은 기소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손헤원 의원은 “그 A4 용지를 보안문서라고 해야 제 혐의가 입증되니 검찰이 이 같이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태빈 목포시 도시발전사업단장은 목포MBC와의 인터뷰에서 “저희 도시재생사업의 특성 상 모든 사항들을 주민과 공유하고 그렇게 설계된 사업이기 때문에 굳이 보안자료라고까지 이야기할 수 있는 사항은 없다”고 답했다.

목포시는 만호동 일대가 포함된 1897 개항문화의 거리가 도시재생지역으로 선정된 지난 2017년 12월 이전부터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등 공개 절차에 따라 자료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주관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공모했고 지침에 따라 전문가 참여와 정보공개 등을 명시했다는 것이다.

목포시는 이런 과정을 통해 작성된 자료를 검찰이 보안자료라고 발표해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도지재생지역 선정여부도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손혜원 의원이 이 자료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에 나섰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손혜원 의원은 “검찰이 조카 손창훈에게 카카오톡으로 조언을 한 것을 근거로 창성장 실제 주인을 나로 보고 있다”며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손혜원 의원은 “문화재청을 압박했다는 SBS를 비롯한 언론들, 그리고 야당의 주장의 실체는 없는 것이 증명됐다”며 “남은 의혹에 대해 끝까지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