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광복회, "백선엽은 간도특설대 헌신한 자"…"황교안 대표 백선엽 예방은 국가정체성 부인 행위"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19 07: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광복회가 16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백선엽 예방에 대해 꾸짖는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광복회는 "백선엽이 일제의 독립군 토벌에 악명높은 간도특설대에 헌신했다"며 또한 백선엽이 "윤봉길 의사가 처단한 일본군 대장의 이름 시라카와 요시노리로 창씨개명한 철저한 토착왜구로 한 번도 참회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또한 "독립군 말살의 주력부대였던 간도특설대는 잠입, 파괴, 살인, 방화, 여성독립군의 강간 살해 등 그 활동이 악랄하여 대표적인 반인류 범죄조직"이라 밝혔다.

특히 "일제 간도특설대의 활동무대였던 연변지역에서 목숨을 잃은 항일열사는 무려 3,125명이나 된다. 그중 85%가 조선인 독립군이다"라며 간도특설대에 의해 독립운동을 하던 조선인 독립군이 수 없이 살해당했음을 밝혔다.

광복회는 "순국선열의 독립정신을 되새기는 보훈의 달에 황 대표의 백선엽 예방은 국가정체성을 부인하는 행위이다. 항일독립정신을 외면하는 것은 반역이다"라며, 황교안 대표에게 "이런 몰역사적인 행위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광복회 성명서
광복회 성명서

이하 광복회 성명서 전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백선엽 예방(禮訪)을 꾸짖는다!
 
항일독립정신을 외면하는 것은 반역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백선엽 예방(禮訪)을 꾸짖는다!

한 평생 민주화와 평화통일운동에 헌신하시다 소천하신 고 이희호 여사의 상중이기 때문에, 지난 1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의 친일반민족행위자 백선엽 예방(禮訪)에 대한 광복회의 입장발표를 유보해왔다.

백선엽은 일제의 독립군 '토벌'에 가장 악명 높은 간도특설대에서 헌신한 자이며, 윤봉길의사가 처단한 일본군대장의 이름 '시라카와 요시노리'로 창씨개명한 철저한 토착왜구로 한 번도 일제패망 전의 행위에 대하여 참회한 바도 없다. 그는 지금도 철저한 황국신민이다.

'조선독립군은 조선인이 다스려야 한다''일제가 양성해 놓은 친일파들은 일본사람보다 더 능란하게 조선인을 다룬다'며 일제는 대장 등 높은 자리는 일본인으로 하고 조선인으로 구성한 간도특설대를 설립했다. 독립군 말살의 주력부대였던 간도특설대는 잠입, 파괴, 살인, 방화, 여성독립군의 강간 살해 등 그 활동이 악랄하여 대표적인 반인류 범죄조직이다. 

중국정부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일제 간도특설대의 활동무대였던 연변지역에서 목숨을 잃은 항일열사는 무려 3,125명이나 된다. 그중 85%가 조선인 독립군이다. '간도특설대는 잔악한 악명을 얻었으며, 그들이 통치한 광범한 지역을 황폐화시켰다'(역사학자 필립 조웰)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장 악질적이고, 가장 철저한 친일파인 간도특설대 출신이 영웅대접을 받는 나라에서, 그들의 총칼에 희생되신 독립투사들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 이 기막힌 대한민국이 호국의 대상이 될 수 있는가?

순국선열의 독립정신을 되새기는 보훈의 달에 황 대표의 백선엽 예방은 국가정체성을 부인하는 행위이다. 항일독립정신을 외면하는 것은 반역이다. 황 대표는 이런 몰역사적인 행위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2019년 6월 16일 광복회장 김 원 웅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