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델 김칠두, 할리우드 감성 충만한 라이더로 변신…“어데로 모실까요?”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18 18: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시니어모델로 유명한 김칠두가 화보 촬영장서 공개한 사진이 눈길을 끈다.

김칠두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데로 모실까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칠두는 바이크에 걸터앉아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선글라스와 가죽재킷, 스니커즈로 완성된 그의 패션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칠두 인스타그램
김칠두 인스타그램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너무...간지쓰”, “할리 데이비스에 올라탄 느낌 제대로네요ㅎㅎ”, “할리우드 배우 같아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955년생으로 만 64세(한국나이 65세)가 되는 김칠두는 2018년 F/W 서울패션위크서 모델로 데뷔했다.

은퇴 후 딸의 권유로 모델로서 데뷔하게 됐다는 그는 올해 1월부터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만 하더라도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그리 많지 않았으나, 현재는 74만명을 넘겼을 정도로 엄청난 인지도를 자랑한다.

현재 대한민국서 가장 핫한 시니어모델로 유명하며, ‘인간극장’서 그의 일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혼혈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아직까지 정확히 알려진 바는 없다.

유명세를 탄 후 ‘비디오스타’, ‘속풀이쇼 동치미’, ‘가로채널’ 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대세 스타임을 입증했다.

그는 최근 XtvN ‘나나랜드’서 모델 정혁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으며, 이용진과의 셀카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통신사 등 각종 광고를 섭렵하며 블루칩으로 급부상한 김칠두는 최근 모바일게임 광고모델까지 접수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