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더 짠내투어’ 박명수-한혜진-이용진-규현, NEW 멤버+콘셉트로 ‘빅재미 예고’ (종합)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6.19 03: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더 짠내투어’가 새로운 멤버와 함께 또 다른 여행의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18일 오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tvN ‘더 짠내투어’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안제민 PD와 한혜진, 이용진, 규현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명수는 스케줄상 참석하지 못했다. 

규현-한혜진-이용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규현-한혜진-이용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짠내투어’가 ‘가성비 갑’ 럭셔리 여행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은 데 이어, 월요일로 편성시간을 바꿔 방송되는 ‘더 짠내투어’에는 원조 출연자 박명수와 새 멤버 한혜진과 이용진, 규현이 합류했다.

특히 ‘더 짠내투어’는 짠내나는 예산으로 가성비를 잡았던 전 시즌과 달리 미슐랭 레스토랑, 초호화 테마파크, 럭셔리 숙소까지 설계할 수 있는 ‘가심비 투어’를 신설했다.

이에 안제민 PD는 “‘더 짠내투어’는 ‘짠내투어’에서 새롭게 시작되는 시즌2의 개념으로 생각하면 될 것 같다. 한정된 예산에서 여행하는 콘셉트에 새로운 볼거리, 먹거리를 추가한 가심비라는 룰을 추가해 풍성한 볼거리를 보여드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안제민 PD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안제민 PD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가성비라는 콘셉트에 가심비라는 새로운 룰을 추가한 것에 대해서는 “기존에는 모두 다 즐길 수 없는 단점이 있었다”며 “다 즐길만한 걸 넣어보자 싶어서 만들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가심비는 미션을 통과해야만 하는데 쉽게 성공할 수 없기 때문에 짠내는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안제민 PD는 한혜진, 이용진, 규현을 섭외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용진 씨는 원래 ‘코미디 빅리그’에서 같이 했었는데 (게스트로) 한 번만 부르기엔 내공이 너무 크기 때문에 ‘같이 하자’하고 섭외했다”고 이용진을 섭외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한혜진에 대해서는 “여성 시청자분들이 어떤 출연자가 나와야 ‘저렇게 놀고 싶다’, ‘입고 싶다’할까 고민했더니 정답이 한혜진밖에 없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규현에 대해서는 “한동안 군 복무 때문에 시청자들이 굉장히 궁금해하는 인물이었다. 우리가 조사해본 바 하루를 5분 단위로 쪼개서 여행 다닌다고 해서 돈이 아니라 시간에서 나오는 짠내를 보여줄 수 있는 출연자라고 생각했다”고 섭외 비하인드를 전했다. 

한혜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혜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렇다면 한혜진, 이용진, 규현이 ‘더 짠내투어’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무엇일까. 톱스타뉴스는 이날 세 사람에게 ‘더 짠내투어’에 합류하게 된 이유와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가 있는지 물었다. 

한혜진은 “정말 재밌게 보던 프로그램이었고 제안이 들어왔을 때 기쁘게 수락했던 것 같다”고 출연 이유를 밝힌 후 “제가 부를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 나래팍을 한 번 소환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이용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용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이용진은 “시즌1 때부터 정말 너무 좋아하는 프로그램 중 하나였다. 그때도 안제민 PD님이 연출을 하셨고 ‘코미디 빅리그’를 하다 가셔서 ‘한 번은 불러주겠지’라는 생각을 내심 했었다. 자칭 개그계에서 여행 전문가라고 불리고 있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안 불러줘서 서운했다”며 “황제성, 허경환, 문세윤 등 다 나가서 ‘난 언제 올까’ 기다렸는데 굵직하게 왔다. 나와 잘 맞는 프로그램일 것 같아서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용진은 “양세찬, 양세형, 이진호, 조세호, 남창희 등 절친들을 섭외하고 싶다”고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개그맨 동료들을 언급했다.

규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규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규현은 “평소 여행을 좋아해서 여행 프로그램이 나오면 챙겨보는 편이다. 일 하면서 못 가본 곳도 많이 볼 수 있고 1석2조로 즐기면서 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한 달에 3박 4일만 몰아서 힘들면 한 달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것이 출연 결정에 큰 도움을 줬다”고 밝힌 후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힘든 일정을 덜 궁시렁거리면서 소화할 것 같다”며 게스트로 최강창민을 섭외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혜진, 이용진, 규현은 기존 ‘짠내투어’의 원년 멤버인 박명수를 제외하고 새롭게 투입된 멤버들이다. 사적으로 그다지 친한 사이는 아니었던 만큼 첫 여행에 부담감도 있었을 터. 하지만 그들은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규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먼저 규현은 “혜진 누나랑은 프로그램을 해본 적은 없지만 사적으로 술자리를 가진 적도 있기 때문에 호감도가 좀 있는 편이었다. 방송 때문에 촬영을 시작하면서 같이 있는 시간이 길어졌는데 얘기도 하고 회식도 하면서 더 돈독해진 것 같다”라며 “멤버들이 마음에 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혜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혜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를 들은 한혜진은 “3박4일 동안 친해진 것만큼 첫날에 다 담기지 못해서 아쉬울 정도”라며 “둘째 날, 셋째 날 (방송을) 보시면 ‘저렇게 급속도로 친해질 수 있구나’ 할 만큼 케미가 좋다고 느끼실 거다. 일단 만났을 때 편하다는 게 모든 걸 설명해준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이용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용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끝으로 박명수, 한혜진, 규현과 큰 친분이 없었다고 밝힌 이용진은 “처음에는 걱정이 좀 됐다. 서먹한 걸 빨리 깨고 싶었던 게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어? 이렇게 자연스럽게 서먹한 게 깨질 수 있나?’ 싶을 정도로 어색함을 느끼지 못했다. 혜진 누나 말처럼 급속도로 친해졌다”며 “시간이 지나다 보면 케미가 잘 나올 것 같다는 (시청자의) 댓글을 봤는데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규현-한혜진-이용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규현-한혜진-이용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무엇보다 안제민 PD는 ‘더 짠내투어’를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기도 했지만 한혜진, 이용진, 규현을 섭외 후 그 부담감이 줄어들었다고 밝혀 세 사람이 보여줄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원년멤버 박명수 그리고 새롭게 합류한 한혜진, 이용진, 규현이 기존 ‘짠내투어’ 애청자에 이어 새로운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