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경찰, ‘정마담’ 소환 조사…‘YG 양현석-싸이 동석 성접대 의혹’ 사실 확인 작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거론된 유흥업소 관계자 ‘정마담’을 불러 조사를 실시했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일명 ‘정마담’으로 불리는 유흥업소 종사자 A씨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 강남 유흥업계 인물로 알려진 A씨는 양현석 전 YG 대표의 성접대 의혹 등을 규명할 핵심 관계자로 지목돼 왔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는 양현석 전 대표와 YG 소속이었던 싸이가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을 통째로 빌렸고, 이 자리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에 대한 성접대가 이뤄졌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양현석이 이 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다수 동원했고, 이것이 성매매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양현석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양현석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방송 이후 논란이 이어지자 양현석 측은 성접대 의혹을 부인했다. 싸이 역시 사업가 조 로우가 자신의 친구는 맞고, 현장에 동석한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지만 성접대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경찰은 ‘스트레이트’ 방송 이후 사실 관계 확인에 돌입했다.

‘정마담’ A씨를 참고인으로 부른 경찰은 당시 접대 자리에 유흥업소 종업원들을 동원한 사실이 있는지, 실제로 성매매가 이뤄졌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여성의 술자리 동석을 인정했으나 성매매는 없었다며 의혹 전반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마담 A씨가 동원했다는 여성들의 신원과 대가를 받고 성매매를 한 사실이 있는지를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2014년 7월께를 기준으로 공소시효가 한 달 정도밖에 남지 않아 양현석 YG 전 대표의 성매매 논란에 대한 진실 규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편,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아이콘 비아이(김한빈) 마약 관련 보도 이후 사직 의사를 밝혔다.

양현석 전 대표의 친동생인 양민석 역시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하며 논란을 돌파하려는 모습을 보여줬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2월부터 일명 빅뱅 승리의 ‘버닝썬 사태’를 시작으로 계속해서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서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아이콘 비아이가 한서희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고, 이 사실을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 차원에서 막으려 했다는 내용이 보도되며 파장이 일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