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위너 이승훈, 과거 발언 다시 보니 ‘사이다’ 아닌 ‘대중 기만?’…“YG 편도 준비 중이시냐”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6.17 17: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아이콘 비아이(김한빈) 사건을 덮기 위해 한서희를 YG엔터테인먼트로 불러낸 것이 위너(WINNER) 이승훈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7월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위너의 이승훈과 기자에서 PD로 전향한 ‘PD수첩’의 전준영 PD가 출연했다.

이날 이승훈은 전준영 PD에게 질문이 있다며 “YG 편도 준비 중이시냐”고 물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MC들은 “보통 ‘PD수첩’은 좋은 내용이 없지 않냐”며 “시한폭탄 같다”고 놀라워했다.

이승훈의 회사에 대한 거침없는 발언은 지난 1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도 이어졌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날은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은지원, 규현,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강승윤은 “은지원이 가장 아끼는 후배는 위너 같아 보인다”고 언급하며 “은지원이 위너 멤버들을 방송에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훈은 “회사에 지금 선배님이 몇 분 안 남아 계신다”고 발언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의 말을 들은 강승윤은 바짝 얼어붙으며 놀라워했다.

이같은 과거 발언은 당시에는 회사를 저격하는 사이다 발언으로 호응받았다.

하지만 그 역시 각종 의혹에 자유롭지 않다는 보도가 나오며 대중을 기만한 것이냐는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