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강인 누나, 태권도 사범으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져…이강인 “엄원상-전세진 소개시켜줄 것”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17 16: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2019 FIFA U-20 월드컵서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이 자신의 누나에게 소개시켜주고 싶은 선수들을 선정해 눈길을 끈다.

17일 오후 서울광장서 열린 대한민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의 환영식에서 선수단은 팬들이 SNS로 전한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세진 / 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전세진 / 대한축구협회 공식 인스타그램

이날 이강인은 대표팀 선수들 중 두 누나에게 소개시켜주고 싶은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소개시켜주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나 ‘꼭 소개해야 한다’는 가정이 붙자 전세진과 엄원상을 꼽았다. 그 이유에 대해 이강인은 “두 형은 정상인데, 나머지는 이상해서 부담스럽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이강인 첫째누나 이정은 / 인터넷 커뮤니티
이강인 첫째누나 이정은 / 인터넷 커뮤니티

그의 누나들은 현재 스페인에서 태권도장 사범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날아라 슛돌이 3기’ 당시 두 누나가 출연하기도 했다. 이강인은 당시 첫째 누나와는 축구, 둘째 누나와는 태권도 겨루기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누나에게 발차기로 맞는 장면은 최근 커뮤니티서 재발굴되며 화제가 되고 있다.

한편, 엄원상은 K리그2 광주 FC 소속 윙어로, 1999년생이며 올해 만 20세다.

KTX, 엄살라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빠른 주력과 민첩한 움직임이 장점이다. 본인에 따르면 복표하는 선수는 더글라스 코스타(유벤투스)라고 한다.

둘째누나와 이강인 / 인터넷 커뮤니티
둘째누나와 이강인 / 인터넷 커뮤니티

전세진도 엄원상과 마찬가지로 나이가 20세가 되며, 2018년 K리그1 수원 삼성에 입단하며 프로로 데뷔했다.

스트라이커부터 윙어, 공격형 미드필더까지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는 그는 ‘블루소닉’, ‘세진쟝’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더불어 레드벨벳(Red Velvet)과도 접점이 있는데, 예리와 부양초등학교 동창이다. 이 때문인지는 몰라도 과거 ‘풋볼앤토크’서 레드벨벳이 좋다고 언급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