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7이닝 2실점 8K’ LA 다저스 류현진, 또다시 10승 사냥 실패…라이브볼 시대 최저 방어율 기록 가능할까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17 11: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MLB) LA 다저스 류현진이 이번에도 10승 사냥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17일(한국시간) 오전 다저스타디움서 펼쳐진 시카고 컵스와의 2019 MLB 홈경기서 선발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7피안타 2실점(비자책) 8탈삼진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수비진의 실책이 발목을 잡았다.

류현진은 1회초 2아웃을 쉽게 잡아낸 뒤 앤서니 리조와 윌슨 콘테라스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면서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실점없이 이닝을 마무리하면서 위기를 넘겼다.

류현진 인스타그램
류현진 인스타그램

다저스가 1회말 밀어내기로 1점을 낸 가운데 6회초 류현진은 오늘 경기의 최고 위기를 맞았다.

하비에르 바에즈의 땅볼을 저스틴 터너가 제대로 송구하지 못하면서 에러를 기록한 것. 이어서 크리스 브라이언트가 빗맞은 안타를 기록하면서 무사 1, 3루 상황에 놓였다.

그나마 앤서니 리조가 직선타로 잡히면서 1사 1, 3루가 됐지만, 결국 시프트가 되지 않은 곳으로 윌슨 콘트레라스의 안타가 나오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우익수 뜬공으로 인해 희생플라이까지 이어지면서 추가실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다저스 타자들은 바로 각성이라도 한 듯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코디 벨린저가 동점 솔로 홈런을 기록하며 류현진의 패배를 지웠다. 이어서 연속 안타가 나오면서 1사 만루 기회를 맞았지만, 류현진과 후속 타자가 모두 안타를 기록하지 못하면서 역전에 실패했다.

결국 류현진은 7이닝을 마치고 로스 스트리플링과 교체되어 마운드를 내려왔다.

다저스는 8회말 역전에 성공하면서 3-2를 만들었고, 9회초 올라온 켄리 잰슨이 블론 위기를 맞았으나 경기를 잘 마무리하면서 다저스가 승리했다.

MLB 공식 홈페이지 캡처. 류현진의 오늘 성적이 업데이트되지 않아 이전 기록이 적혀있다.
MLB 공식 홈페이지 캡처. 류현진의 오늘 성적이 업데이트되지 않아 이전 기록이 적혀있다.

아쉽게 10승에 실패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ERA, 방어율)은 이전의 1.36에서 하락한 1.26이 됐다.

이는 2위인 카스티요(2.26)를 크게 앞서는 기록이며, 내셔널리그는 물론이고 아메리칸리그를 통틀어서도 유일한 1점대 방어율이다.

과거 KBO리그서는 선동열이 1986 시즌에 39경기 262.2이닝을 소화하면서 0.99의 ERA를 기록한 적이 있다.

물론 MLB와 KBO리그의 수준차이를 고려해야겠지만, 현재 류현진의 상태로 본다면 0점대 방어율도 완전히 꿈은 아닌 상태다. 류현진의 현재 방어율은 라이브볼 시대(1920년 이후)에서는 1968년의 밥 깁슨(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ERA 1.12)의 방어율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류현진의 다음 등판일정은 22일(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며, 이후에는 26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가 있다.

과연 콜로라도를 상대로는 10승을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류현진은 스포트랙 자료에 따르면 1,790만 달러, 2005년부터 메이저리그서 활약하고 있는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는 2,100만 달러의 연봉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