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임시완, 군 특혜 의혹 ‘휴가 123일’…현역입대 연예인 중 최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6.17 1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이자 배우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의 2배 수준인 123일의 휴가를 나왔다고 알려지며 특혜 의혹이 제기 됐다.

일요신문은 17일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보다 2.08배 많은 123일의 휴가를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최근 현역에 입대한 연예인 가운데 가장 많은 휴가일수”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시완 외 연예인 출신 병사 상당수의 휴가일수 역시 이미 폐지된 연예병사보다 많다고 알려져 사실상 연예병사제도의 부활이자 연예인 특혜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방부가 제출한 ‘연예인 출신 군인의 군 복무 실태’ 자료에는 2016~2018년 입대한 연예인 배우 강하늘, 배우 고경표, 그룹 슈퍼주니어의 려욱(본명 김려욱), 배우 김수현, 배우 도상우, 보이그룹 초신성 출신의 배우 박건일, 그룹 빅뱅의 대성(본명 강대성), 지드래곤(본명 권지용), 태양(본명 동영배), 배우 주원(본명 문주원), 그룹 2pm의 택연(본명 옥택연), 배우 이장우, 랩퍼 빈지노(본명 임성빈), 황광희, 배우 지창욱 등 16명이 거론됐다.

임시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임시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올해 3월 전역한 임시완은 연가 28일, 포상휴가 18일, 위로휴가 51일, 보상휴가 14일, 진료를 목적으로 한 청원휴가 12일 등을 포함해 총 123일의 휴가를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오전 임시완의 소속사 플럼액터스 측은 “휴가 내역 확인하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임시완은 지난 3월 제대했으며 오는 하반기 방송되는 OCN 오리지널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출연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