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TV토픽] ‘프로듀스 X 101(프듀)’ 이진혁, 조별과제 조장같았던 애처로움 ‘이유있는 포지션 1등’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6.15 18: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프로듀스 X 101’ 7회의 주인공은 단연 이진혁이다. 조별과제 조장같았던 그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이 응원을 보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Mnet ‘프로듀스 X 101’ 7회에서는 포지션 평가 무대를 펼친 연습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랩X댄스 포지션의 ‘거북선’을 택한 연습생은 티오피미디어 이진혁(센터), E엔터 이원준(리더), 어라운드어스 우제원, 크래커 권희준, 개인연습생 이유진, Chandelier Music 픽이었다.

특히 국민 프로듀서 이동욱은 무대에 선 이진혁에게 “‘키잡’이라는 별명이 생겼다고 들었다. 동생들을 앞에서 잘 이끄느라 고생을 많이 한 걸로 얘기를 들었는데 오늘 무대 위에서 무대 잘 할 수 있을 것 같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진혁은 “이 멤버가 국프님들과 함께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같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답했고, 이동욱은 이진혁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그를 응원했다.

하지만 준비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이진혁은 “뭐가 제일 힘드냐”는 이동욱의 물음에 “이게 아무래도 다른 포지션들은 하나만 집중을 하면 되는데 저희는 두 가지 다 완벽하게 다른 포지션들한테 지지 않도록 만들어야 되는 게 포인트”라고 답했다.

한참이나 자리를 떠나지 못하던 이동욱은 이진혁에게 “너한테 짊어진 무게가 큰 만큼 그걸 잘 이겨내는 게”라며 “그런데 ‘거북선’ 잘 되겠다. 왜냐면 네가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생각이 아주 바른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잘 될거야. 힘내”라고 조언했다.

Mnet ‘프로듀스 X 101’ 방송 캡처
Mnet ‘프로듀스 X 101’ 방송 캡처

‘거북선’ 준비를 위해 모인 연습생들. 하지만 센터는 이진혁 한 명만 희망했다. 이진혁은 앞서 진행된 평가에서도 센터를 홀로 희망한 바 있다.

이어 ‘거북선’ 팀은 가사를 쓰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원준은 “아직 조금 시간이 있어야 될 것 같다”고 말했고, 이유진은 “음악에 맞춰서는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진혁은 이유진의 서툰 랩 실력에도 박자를 맞춰주며 랩을 조언했다. 아직 부족한 이원준의 랩을 듣고도 전혀 다그치지 않았다.

이어 이진혁은 자신의 랩을 받쳐줄 사람을 구했지만 팀원들은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진혁의 계속된 요청에도 팀원들은 묵묵부답이었다.

홀로 연습실을 찾은 이진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제가 뭘 어떻게 어디까지 끌고 가냐 이거를. 이대로 가면 완성도 못 한다”며 “때려치고 싶고 ‘내가 이걸 왜 골랐지’라는 후회도 든다 지금은”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리고 트레이너들에게 피드백을 받는 평가날이 다가왔다. ‘거북선’ 팀의 짧은 안무를 본 배윤정은 “안무를 너무 짧게 해서 뭘 얘기해줘야 될지 모르겠다.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진혁은 “사실 제가 가사 작사도 해야 되고 안무도 짜야 되는 상황”이라며 “(나머지는) 각자 랩 작사를 최대한 해보라고 하고 제가 정리했다. 보컬(포지션 연습생)이 되게 많다”고 해명했다.

랩을 새로 접한 팀원들이 많은 탓에 이진혁은 결국 홀로 안무 창작에 나섰다. 그 결과 배윤정은 ‘거북선’ 팀에게 “충격이다. 여태껏 한 ‘프듀’ 중에 최고인데?”라는 평가를 내렸다.

이진혁은 “솔직히 얘기하면 막막한데 무대를 해야 되긴 하니까 그래서 해보려고 한다”며 팀원들과 안무 연습에 돌입했다.

하지만 팀원들은 안무에 집중하지 못했고, 결국 이진혁은 팀원들의 무책임한 모습에 “솔직히 진짜 많이 참고 있다. 나도 힘들고 목 나간 상태로도 계속하는데 어느 정도 집중은 해줘야 될 거 아니냐”며 “계속 1절만 할 거야? 이 상태로 보여주면 아무것도 못 보여준다. 언제까지 너네들 걸 계속 잡고 있어야 돼?”라고 말한 뒤 문을 박차고 나갔다.

이후 이진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다 짊어진 건 알고 있다. 애들이 저를 이해해주는 것도 아닌데 제가 뭘 어떻게 어디까지 끌고 가냐”며 “베네핏 못 받고 떨어지면 당연히 슬프겠죠. 데뷔 못 하니까. 그런데 더 치욕스러운 건 그런 무대를 만들고 나왔다는 거다”라고 말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특히 이진혁은 “’프로듀스 역사상 최악의 무대’가 될까봐 전 무섭다”고 고백했다.

‘거북선’ 팀의 리허설을 본 트레이너들은 평가날보다 발전한 모습에 “무에서 유를 창조한 느낌이다. 너무 고생했다”고 칭찬했다.

이처럼 계속해서 고생만 한 이진혁은 결국 팀원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너희한테까지 이렇게 화를 내고 싶지 않았는데”라고 사과했고, 이에 이원준은 “오히려 지금 형이 용기를 내서 저희한테 이런 말을 해주시니까 고맙기도 하고 화를 내줘서 더 나아질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덕분에 지금 저희는 나름대로 계속 반성을 하고 있을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이원준은 “지금 나름대로 다 예민한 상태인 것 같다. 체력적으로. 다 방출되기 싫잖아요. 저희가 조금 더 집중력을 높일 테니까 힘들어도 다 같이 더 열심히 버팁시다”라고 덧붙였다.

팀원들의 말을 들은 이진혁은 “그렇게 얘기해 주니까 되게 고맙더라”며 팀원들을 한 명 한 명 위로하고 응원했다.

끝으로 이진혁은 “정말 걱정도 많았고 실패에 대한 두려움도 많았다. 탈락에 대한 위험도 많았지만 그래도 으쌰으쌰해서 지금 여기까지 왔으니까 한번 무대를 멋있게 끝내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Mnet ‘프로듀스 X 101’ 방송 캡처
Mnet ‘프로듀스 X 101’ 방송 캡처

‘거북선’ 무대 결과 이진혁은 1등을 차지했다. 2등은 이원준이었다. 1등을 차지한 이진혁은 “제 덕이라고 애들은 얘기하지만 저는 애들 덕이다. 너무 잘 따라와줘서 고맙다”며 “경쟁이고 남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같이 무대를 만들고 같이 고생한 팀이니까 그래서 더 열심히 했던 것 같다. 모두를 위해서. 거북선이 완성된 느낌이다. 저희만의 색깔로. 그래서 전 너무 뿌듯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포지션 평가 결과 이진혁은 현장투표 680표로 X 포지션 전체 1등의 영예를 안았다. 각 포지션 1등에게는 베네핏이 주어진다.

이진혁은 “저에게도 이런 날이 오네요. 한번도 이런 걸로 1등해본 적 없었는데 진짜 처음으로 1등 해보는 것 같다. 더 열심히 무대 만들어가도록 하겠다”고 진심어린 소감을 남겼다.

마치 무임승차 팀원들 사이에서 혼자 고군분투하는 조별과제 조장같았던 이진혁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이 주목하고, 응원했다. 

방송 이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는 당연지사,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이진혁의 이름이 오르기도 했다.

지난 2015년 업텐션으로 활동해 웨이라는 예명으로 활동을 펼쳤던 이진혁. 이진혁이 과연 ‘프로듀스 X 101’에서 다시 한번 데뷔를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