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양현석에 이어 그의 동생 양민석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 사임…‘총체적 난국 YG’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6.15 04: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양현석에 이어 그의 동생 양민석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에 사임했다.

지난 14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양민석 대표이사가 내부 임직원에게 보낸 레터라며 양민석의 공식입장을 보냈다.

보내준 공식입장에서 양민석은 “YG Family 여러분. 최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그간 힘을 내주신 구성원 여러분들께 죄송한 마음과 더불어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연초부터 지속적이고 자극적인 이슈들로 인해 여러분이 느꼈을 걱정과 불안에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라며 그간 직원들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양민석 / 뉴시스 제공
양민석 / 뉴시스 제공

이어 “양현석 총괄님과 저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에 그동안의 온갖 억측들을 묵묵히 견디며 회사를 위해 음악 활동과 경영에 몰입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최근의 이슈들과 관련 없는 소속 연예인들까지 지속적으로 힘들게 하는 여러 상황들을 보면서 더 이상 인내하고 견디는 것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이르게 되었습니다”라고 언급했다.

끝으로 그는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필요합니다. 또한 양현석 총괄님께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한 결정이 오해 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저의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숙고 후에 오랫동안 유지해왔던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얼마 전 창립 23주년 기념식에서 저는 여러분들 앞에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가 먼저 변화해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저의 결정이 YG가 크고 새로운 긍정적인 변화의 시작이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라며 사임의 뜻을 전했다.

앞서,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2월부터 일명 승리의 ‘버닝썬’ 사태로 곤혹을 치른 바 있다.

승리는 ‘버닝썬’ 폭행 논란, 마약, 성매매 혐의 등의 의혹으로 현재까지도 수사 중에 있다. 겁잡을 수 없는 논란에 승리는 결국 연예계 은퇴 선언 후 빅뱅에 탈퇴했으며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또한 해지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4월 26일 MBC ‘스프레이트’측은 양현석의 클럽 성접대 의혹에 대해 방송했다.

하지만, 당시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받아 동석한 사실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양현석은 계속해서 성접대 의혹을 받았으며 그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취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렇게 다시 잠잠해진 것 같으나, 지난 12일 디스패치 측은 아이콘 비아이 마약 의혹 카톡을 입수했다고 단독 보도했으며 그와 A 씨가 나눈 대화 메시지 또한 공개했다.

비아이와 A 씨가 나눈 대화에서는 비아이가 마약을 구입해달라는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

논란이 확산되자 비아이는 보도된 지 하루도 안돼서 아이콘에 자진 탈퇴했으며 YG엔터테인먼트는 그와의 전속 계약을 해지했다.

YG사옥 / 뉴시스 제공
YG사옥 / 뉴시스 제공

또한, 지난 13일 비아이와 대화를 나눈 A 씨가 한서희로 밝혀졌으며 14일 위너 이승훈이 비아이 마약 사건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져 팬들에게 충격을 안겨줬다.

지난 14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이승훈이 비아이 마약 투약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며 2016년 6월 1일 한서희와 카카오톡 비밀 대화방을 통해 새로운 번호로 연락을 해 그를 양현석과 만나게 했다고 전했다.

또한,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방정현 변호사가 출연해 “지금 밝히기는 그렇지만 보이그룹이 있다. 멤버 중 하나가 이 사건과 관련해 YG 하고 한서희 사이에서 매개체 역할을 하면서 이 사건 자체를 은폐하려고 했던 정황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멤버가 이 사건에 개입 해 무마를 시킨 정황이 있다. 양현석 대표에게 잘 보이기 위해 본인 스스로 자발적으로 행동한 것인지, 지시를 받고 한 행동인지, 개인적 친분 때문에 그렇게 한 것인지는 모르겠다”라고 언급했다.

이러한, 논란에 이승훈은 아직 아무런 입장을 취하고 있지 않으며 양현석과 양민석은 YG엔터테인먼트에 사퇴했다.

이처럼, 끊이지 않은 논란의 중심에 선 YG엔터테인먼트. 향후 YG엔터테인먼트는 어떤 태도를 취할지. 더 지켜봐야 될 듯하다.

아래는 양민석 글 전문이다.

YG Family 여러분.

최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그간 힘을 내주신 구성원 여러분들께 죄송한 마음과 더불어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연초부터 지속적이고 자극적인 이슈들로 인해 여러분이 느꼈을 걱정과 불안에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양현석 총괄님과 저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에 그동안의 온갖 억측들을 묵묵히 견디며 회사를 위해 음악 활동과 경영에 몰입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최근의 이슈들과 관련 없는 소속 연예인들까지 지속적으로 힘들게 하는 여러 상황들을 보면서 더 이상 인내하고 견디는 것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필요합니다. 또한 양현석 총괄님께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한 결정이 오해 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저의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숙고 후에 오랫동안 유지해왔던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얼마 전 창립 23주년 기념식에서 저는 여러분들 앞에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가 먼저 변화해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저의 결정이 YG가 크고 새로운 긍정적인 변화의 시작이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