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녹두꽃’ 윤시윤, 박지환의 병헌-박규영 늑혼 협박에 흑화…조정석-안길강-노행하 일본군과 맞서지만 ‘갑오왜란 맞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6.14 22: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녹두꽃’ 에서는 윤시윤이 박지환에 의해 흑화가 되고 조정석, 안길강, 노행하는 일본군과 맞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sbs 드라마 ‘녹두꽃’에서 지난 방송에서 이현(윤시윤)은 석주(최원영)를 찾아가서는 집강소의 개혁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을 당했다. 

 

sbs방송‘녹두꽃’방송캡처
sbs방송‘녹두꽃’방송캡처

 

명심(박규영)은 오빠 석주(최원영)의 반대에 이현(윤시윤)과 헤어질 것을 결심하고 만났지만 이현의 진정한 모습이 감동하게 됐다.

명심(박규영)은 이현(윤시윤)에게 “언제까지고 돌아오기를 기다리겠노라”고 답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이현(윤시윤)은 앞서 개화를 꿈꾸던 엘리트에서 토벌대 도채비로 있었지만 형 이강(조정석)의 도움으로 도채비에서 벗어나서 개화의 선봉 집강이 됐다.

김가(박지환)는 이강(조정석)의 동생 이현(윤시윤)이 집강이 되기 전에 의병을 죽이던 도채비였고 그가 번개(병헌)을 죽인 장본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김가는 석주(최원영)가 없는 사이에 명심(박규영)을 찾아가서 죽은 번개와의 늑혼(강제 결혼)을 걸게 됐다.

이 소식을 들은 석주(최원영)는 다른 양반들고 집으로 향했고 이현(윤시윤)은 유월이(서영희)와 함께 김가를 말리러 갔다.

하지만 김가(박지환)는 이현(윤시윤)에게 도채비로 있을때 번개를 죽였던 사실을 말하며 협박을 했다.

이에 이현(윤시윤)은 참았던 울분을 터트리며 김가(박지환)와 일당 그리고 석주와 양반들을 총으로 쏴서 모두 죽이게 됐다. 

 

sbs방송‘녹두꽃’방송캡처
sbs방송‘녹두꽃’방송캡처

 

이현(윤시윤)은 명심(박규영)을 감시하던 김가의 수하를 죽이며 “정말이지 이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는데 미안해요”라고 하며 싸늘한 미소를 지으며 떠났다. 

이후 많은 시체들을 보게 된 백가(박혁권)은 모두 이현(윤시윤)이 죽였다는 사실을 알고 오열을 했다. 

또 이강과 해승(안길강) 그리고 버들이(노행하)는 일본군의 만행을 보고 “여그서 디져도 장군이 뭐라고 하지 않겠지?”라고 하며 일본군에게 맞서게 되지만 결국 다케다(이기찬)이 고종을 잡고 갑오왜란이 시작됐다. 

한편, 금요일 토요일 드라마 '녹두꽃' 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또  '녹두꽃' 은 몇부작인지 시청자들에게 궁금한 가운데 48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sbs방송‘녹두꽃’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sbs방송 ‘녹두꽃’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SBS 드라마 ‘녹두꽃’는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