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강식당2’ 강호동, 가락국수 판매량 저하→냉국수 선보여…‘피오와 손님들의 후기는?’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6.14 22: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강호동이 신메뉴로 냉국수를 선보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강식당2’에서는 영업 둘째 날에 접어든 ‘강식당’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국수 주문이 들어오지 않자 강호동은 “국수가 팔리지 않는다. 국수 손님이 그립다”고 말했다.

그 이유는 신메뉴인 피오의 김치밥이 많이 팔리며 가락국수를 찾는 손님이 줄어든 것.

또한 예상치 못한 더위도 가락 국수의 판매량 저하에 한몫을 했다.

강호동은 “날씨 탓이라는 변명을 하면 안 된다. 맛으로 승부를 걸어야한다”고 프로정신을 보여줬다.

tvN ‘강식당2’ 방송 캡처
tvN ‘강식당2’ 방송 캡처

가락국수를 맛본 손님은 “내 스타일이다”, “찰지고 쫀득하다”, “면이 쫄깃하다”고 호평을 쏟아냈다.

계속 들어오지 않는 주문에 강호동은 신메뉴 냉국수를 선보였다.

어렵게 전화연결이 된 백종원은 “찬 육수는 비린내가 날 수 있으므로 비린내를 잡을 양념이 필요하다”고 냉국수를 위한 양념장을 알려줬다.

냉국수 양념장 레시피는 간 마늘 3분의 1컵, 다진 청양고추 1컵, 다진 쪽파 1컵, 맛간장 1컵을 섞어주면 완성된다.

이를 맛 본 피오는 “진짜로(잘했다)”고 엄지를 치켜들었고 손님들은 “많이 자극적이지 않아 좋다”, “너무 맛있다”, “오늘 첫 낀데 너무 맛있다”고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tvN ‘강식당2’는 손님보다 사장이 더 많이 먹는 식당! 마진 0% 리얼 100% 진짜 강식당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돼 시청자들을 찾아오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