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슈퍼밴드’ 황민재-김우성-김하진-박지환 팀, 비주얼 팀 등극…’솔직한 심사위원 평’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6.14 21: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슈퍼밴드’ 황민재 팀이 심사위원들에게 다소 낮은 점수를 받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슈퍼밴드’ 10회에서는 본선 마지막 미션인 4라운드 자유조합 미션을 펼친 참가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드럼 황민재, 보컬 김우성, 베이스 김하진, 기타&프로듀싱 박지환으로 구성된 황민재 팀은 DNCE의 ‘Cake By The Ocean’ 무대를 선보였다.

황민재 팀이 편곡한 ‘Cake By The Ocean’는 기본에 충실한 밴드 구성으로 신나고 에너지 넘치는 사운드에 트렌디한 비주얼 요소를 더해 한층 펑키한 분위기를 완성시켰다.

JTBC ‘슈퍼밴드’ 방송 캡처
JTBC ‘슈퍼밴드’ 방송 캡처

무대를 본 윤종신은 “황민재 씨가 드럼 바꾼건 정말 좋은 선택이었다. 원래 드럼 셋보다 피치도 높고 저희들을 조금  가볍게 하기 위해서 드럼 톤이 이 음악과 정말 잘 어울렸다. 드럼 피치에 맞게 다들 뛰어다녀서 이 팀이 참 센스 있다”며 “하진 씨도 피킹을 한 건 정말 잘 한 것 같다. 전체적으로 이 노래들이 날렵하게 보이기 위해서 전 멤버들이 노력했다. 중간에 메가폰 나온 건 굉장히 좋은 아이디어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우성 씨 정말 잘했다. 그런데 우성 씨가 소리 질러내는 부분에서 조금 더 과감하게 흥을 돋궈야 되고 움직여야 되는데 ‘노래에 신경을 쓴다’라는 느낌이 드니까. 원래 밴드 보컬은 피치보다는 여기에 미쳐있다는 느낌이 드는 게 좋다 보컬이. 그런데 뭔가 신경 쓰는 게 눈에 보였다”며 “밴드 보컬은 절규하듯이 해버리면서 그 소리를 뚫어버리는 게 보기 좋더라. 그런 게 조금 아쉬웠지만 콘셉트도 좋았고 네 분이 원래 한 팀을 한 것처럼 서로 사운드와 음악에 대한 해석이 참 좋지 않았나. 비주얼 적으로도 보는 느낌이 되게 좋았다”고 평가했다.

윤상은 “콘셉트와 방향성에서는 굉장히 기대치가 높았고 그 부분에 대해서는 좋은 점수를 드렸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지환 씨 오늘 기타 사운드가 화성이 조금 더 느껴질 수 있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곡 전체적으로 드럼과 베이스밖에 없으니까 기타가 많은 부분을 채워줬어야 하는데 그 부분에 선택한 톤 같은 것이 과연 100% 선택이었을까 하는 의문을 조금 갖게 되는 무대였다”며 “’슈퍼밴드’가 지향하는 멋진 무대를 보여주신 건 맞지만 디테일에서는 평소보다 조금 아쉬움이 남는 무대였다고 생각이 든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김종완은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하진 씨였다. 좋은 무대였지만 그냥 ‘잘 하는 밴드들이 이런 곡을 하면 이렇게 하겠구나’라는 아쉬움이 있었는데 약간 다른 바이브를 느끼게 해줬던 베이스 톤이었다. 너무 팝 적인 톤이었으면 더 평범해질 수 있었던 게 하진 씨가 갖고 있는 특유의 톤 때문에 음악 전체적인 바이브가 날스럽고 생것같은 더 활기찬 느낌이 났다”고 김하진의 베이스 연주를 칭찬했다.

조한은 “저는 무대를 즐겁게 감상했다. 하지만 그보다 이 곡에 대한 여러분 고유의 해석을 보고 싶었다. 오늘 보여준 무대는 훌륭한 커버였지만 지금이 ‘슈퍼밴드’의 마지막 본선 라운드라는 점을 감안하면 저는 여러분이 놀라운 무언가를 보여줄 거라 기대했다. 기대치가 있었는데 거기에 못 미치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도 즐겁게 봤다”고 말했다.

투표 결과 황민재 팀은 윤종신에게 최고점 86점, 조한에게 최저점 75점을 받았다.

숨겨진 천재 뮤지션을 찾아 최고의 조합과 음악으로 만들어질 슈퍼밴드를 결성하는 프로그램인 JTBC ‘슈퍼밴드’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