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궁금한 이야기Y’ 고유정, ‘제주 전남편 살인 사건’ 의 진실…경계성 성격장애 시체 잘게 토막내고 바다-쓰레기장에 버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6.14 21: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 ‘고유정 제주 전남편 살인 사건’을 다뤘다.

14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잔혹한 살인으로 국민의 공분을 샀던 ‘고유정 제주 전남편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쳤다.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고유정은 지난 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전 남편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유정은 우발적 범행을 주장했지만, 경찰 수사가 거듭될수록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임을 뒷받침하는 증거들이 밝혀졌다.

고유정이 A씨를 살해한 다음 날, 준비해 둔 범행 도구를 이용해 시신을 훼손한 정황이 들어났다.

그의 잔혹한 살인 행각은 베테랑 형사들도 혀를 내두를 정도였는데 아이 앞에서 남편을 살해하고 토막을 낸 뒤 바다에 던져버렸다.

이어 시신의 나머지 뼈를 자르기 위해 전기톱과 방진복, 사다리를 사서 뼈를 잘게 자르고 쓰레기 봉투에 넣어서 버렸고 경찰들은 쓰레기 매립장에서 많은 뼛조각을 발견했다.

취재진은 A씨를 잘 알고 있다는 대학시절 친구 B씨를 인터뷰하게 됐다.

B씨는 대학교 캠퍼스 커플이었던 A씨와 고 씨를 가까이서 지켜봤었고, 고 씨를 구김살 없는 여대생으로 생각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A씨가 긴 연애 후 결혼해 잘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온 몸에 상처자국이 있고 아내 고유정에게 이혼을 청구 했다고 했다.

또 경기대 범죄심리학고 이수정 교수는 “경계성 성격장애는 아이에 대한 애착을 못 느끼고 자신에게 방해가 되는 것을 제거해야 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SBS‘궁금한 이야기Y’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