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생충’ 박소담, 하얀 피부의 비결은 자외선 차단?…“단 1의 태양도 용납 불가”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6.14 18: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기생충’ 박소담이 한강 산책 현장 사진을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최근 박소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가 너무너무좋은걸요..하지만.. 양말까지.....#단1의태양도용납할수없다 #엄마랑요니랑”이라는 내용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소담은 강아지와 함께 앉아 다양한 표정을 보여주고 있다.

박소담 인스타그램
박소담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박소담의 양말까지 갖춰 신은 ‘자외선 철통 차단’ 패션이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이를 본 팬들은 “‘기생충’ 넘 재미있게 잘 봤어요”, “우리 제시카쌤 넘 귀엽네”, “진심 예쁘다” 등의 내용이 담긴 댓글을 남기고 있다.

지난 2013년 단편영화를 통해 데뷔한 박소담의 올해 나이는 만 27세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출신인 박소담은 ‘잉투기’, ‘사형극장’, ‘일대일’,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사도’, ‘베테랑’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주목 받았다.

특히 영화 ‘검은사제들’에서 영신 역을 연기하며 폭발적인 연기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후 박소담은 ‘뷰티풀 마인드’,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국가대표2’,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렛미인’, ‘앙리할아버지와 나’, ‘클로저’ 등 드라마와 영화, 연극 등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하고 있다.

한편, 박소담은 최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서 기정을 연기하며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영화 ‘기생충’은 칸 국제영화제에서 봉준호감독에게 황금 종려상을 안기기도 했다. 이 작품에는 박소담 외에도 송강호, 최우식, 이정은, 이선균, 조여정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