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김제동 공연료 논란, 대전 대덕→충남 아산서도 두 차례 고액강연 제기돼…2시간 강연료 얼마길래?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14 18: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방송인 김제동이 고액 강연료 논란이 대전 대덕에 이어 충남 기초자치단체 곳곳에서 잇따라 제기됐다.

14일 장기승 충남 아산시의원은 “김제동이 2017년 아산시에서 강연을 두 차례 하고 강연료로 총 2700만원을 받아 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 의원은 “당시 시장은 현재 청와대 정무비서관인 복기왕 시장”이라며 “정치적 코드가 맞는 연예인을 데려와 고액 강연료를 준 것으로 받아들일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김제동은 제56회 아산 성웅 이순신 축제가 열린 2017년 4월 29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온양온천역 광장 주 무대에서 강연하고 강연료를 1500만원을 받았다. 

같은 해인 2017년 11월 16일 경찰대 대강당에서 열린 ‘아산 보육 교직원 한마음대회’에서도 1200만원을 받고 강연했다고 밝혔다.

김제동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제동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김제동은 충남 논산시와 대전 대덕구에서도 고액 강연료 문제로 논란을 빚었다. 

논산시가 2년 전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 때 김제동의 90분 강연에 162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시는 2014년에도 김제동을 초청해 1000만원을 강연료로 지급했다고 말했다.

대전 대덕구도 1550만원을 주기로 하고 15일 한남대 성지관에서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 아카데미’ 토크콘서트를 열 예정이었으나 김제동 강연료 논란이 삽시간에 퍼지면서 반대 여론에 밀려 취소됐다.

김제동 강연 취소 / 대덕구청 홈페이지
김제동 강연 취소 / 대덕구청 홈페이지

한편 지난 4월 전주에서 진행된 ‘김제동 토크콘서트 노브레이크 시즌 9’ 공연 티켓은 성황리에 마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