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주바페’ 주시은 아나운서, 이번엔 레모네이드 코디…“오늘은 노랑이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14 13: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주바페’ 주시은 아나운서가 노란색 의상으로 근황을 전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y favorite color! 오늘은 노랑이지♥ #반응이좋아서 #슬쩍재탕 #노랑노랑”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주시은 아나운서는 카페 앞에서 음료를 마시며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노란색 티셔츠와 청바지, 망고음료와 함께 노란색 폰케이스를 든 그의 상큼한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주시은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주시은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오늘 코디는 계란노른ㅈ...아니 레몬에이드군요ㅋㅋㅋ”, “노란색 너무 잘어울려용ㅜ”, “발에 두리안 신으신건가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992년생으로 만 27세가 되는 주시은 아나운서는 서울여자대학교 언론홍보학과를 졸업하고 2016년 SBS 22기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유명한 동기로는 이인권 아나운서가 있다.

그는 입사 직후 라디오 ‘배성재의 TEN’에서 배성재 아나운서의 대타DJ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현재 SBS ‘오뉴스’의 앵커를 맡고 있으며, ‘김영철의 파워FM’ 직장인 탐구생활과 ‘영재발굴단’, ‘풋볼매거진골’에 고정출연 중이다. ‘풋매골’ 촬영 때문에 매주 K리그 팀들의 경기장을 찾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더불어 지난 1월 27일부터 유튜브 채널 ‘주바페TV’를 운영하고 있다. 구독자가 15,664명을 돌파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어느새 동영상이 30개나 업로드되었다.

불시에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10분 라이브’라는 이름에 걸맞게 10분간 타이머를 맞춰두고 방송을 진행한다.

그는 뉴스를 진행할 때와 다른 방송을 진행할 때의 목소리 간극이 큰 것으로도 유명한데, 최근에는 ‘주짱구’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