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주원♥김보미, 결별설 딛고 제주도서 뽐낸 달달한 일상 “여자친구 공항에서 일한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14 0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김보미 커플이 제작진 몰래 제주도에서 시크릿 데이트를 즐긴 사실이 발각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에서 고주원-김보미 커플의 제주도 몰래 데이트 현장이 SNS를 발칵 뒤집어 놓으면서, 현장을 검거하러 급하게 제주도로 날아간 제작진의 모습이 담겼다.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 방송캡쳐 

이날 고주원은 제작진이 SNS속 두 사람이 데이트를 즐긴 증거를 보여주자 해명하려다 이내 포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고주원은 기가 차는 표정으로 “이걸 보고 내려왔다고?”라고 묻자 제작진은 공항에서 만나는 영상 보고 올린 사람에게 DM을 보내서 확인했다고 답했다.

고주원은 “모든 정보에는 오류가 있어.쉽지 않을거야 아마”라고 말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초조해진 제작진은 “촬영을 하고 공항에 (촬영팀) 다 있다”라고 말했다. 

고주원은 밥을 먹으면서 생각해보겠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그는 촬영을 거부하겠다는 선전포고를 날렸지만 보고커플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은 고주원은 김보미의 허락을 받고 촬영을 시작했다.

결국 고주원은 이틀째 묵고 있는 애월에서의 제주 라이프를 보여줬다. 

김보미가 퇴근하기를 기다리며 고주원은 커피도 마시고 책도 보면서 혼자만의 여유를 만끽했던 것. 

동네 마실을 감행한 고주원은 애월 바닷가에서 만난 할머니가 뭐하러 왔냐고 묻자 데이트하러 왔다고 슬쩍 말하면서 여자친구는 지금 공항에서 일하고 있다는 깨알 자랑으로 본심을 드러냈다. 

할머니는 TV에 같이 나오는 여자가 진짜 애인이냐면서 취조했고, 고주원은 빙그레 웃으며 고개를 끄덕거려 잘했다는 칭찬까지 들었다. 이어 김보미는 와인과 참외를 들고 고주원의 애월집으로 찾아왔고, 연락도 없이 온 김보미를 보자 고주원은 한걸음에 뛰쳐나가 현실 연’의 달달함을 증명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그날 밤 한지붕 아래 따로 또 같이 동침에 빠져든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매주 방송 직후 ‘김보미의 직업’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김보미에 대한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이 집중돼있던 가운데, 전직 미술 선생님이었던 김보미가 새롭게 도전한 직업은 지상직 승무원이다.

고주원의 학력은 연세대학교 언론홍보대학원을 마친 상태다. 그의 나이는 올해 38세이며 연관된 이혼은 루머인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