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뭉쳐야 찬다’ 허재, 안정환 당황시킨 솔직함 ‘제작진 미팅때 고량주 6병 마셔’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6.14 00: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뭉쳐야 찬다’ 허재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3일 오후 JTBC에서는 ‘뭉쳐야 찬다’ 1회가 첫 방송됐다.

‘뭉쳐야 찬다’는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통해 조기축구계 전설로 거듭나기까지 불타는 승부욕, 실패와 좌절, 값진 승리의 순간이 함께 할 스포츠 레전드들의 성장 스토리를 그리는 프로그램.

JTBC ‘뭉쳐야 찬다’ 방송 캡처
JTBC ‘뭉쳐야 찬다’ 방송 캡처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 출연한다는 허재는 “섭외가 들어오기를 스포츠인들이 만나서 안정환 감독한테 (축구를) 배우는 프로그램이라고 들어서 생전 안 하던 축구를 하러 나왔다”고 밝혔다.

특히 허재는 “일단은 축구 감독이니까 말을 들어야겠지만 불만이 있는 건 얘기를 해야겠다”고 말해 안정환을 당황시켰다.

김용만은 “(허재가) 출연 섭외를 받고 제작진과 만났을 때 고량주 6병을 마셨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에 허재는 “취한 김에 여기 오케이 한 거다. 저녁에 만나면 술을 한잔 할까봐 낮에 점심에 만났는데 또 중식당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뭉쳐야 찬다’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