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학소녀’ 뉴이스트 JR-민현과 함께하는 4회 미리보기…민현 “JR 보컬수업 때 많이 울었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6.13 14: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유학소녀’가 13일 안방극장을 찾는다. 

이와 함께 13일 방송되는 Mnet ‘유학소녀’에서 스토리텔러로 활약 중인 뉴이스트 JR과 민현의 4회 미리보기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13일 ‘유학소녀’ 네이버 TV 채널에는 “[선공개]‘추억은 방울방울’ JR & 민현의 4회 미리보기”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JR과 민현은 들어오자마자 “잘 지냈어요?”라며 미리 입을 맞춘 듯한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민현은 JR에게 지난주 방송을 봤냐고 물었고, JR은 “3화 방송은 힐링 되는 방송이지 않았나. 좋아하는 사람의 콘서트를 가는 건 쉽지 않은 일이잖아요”라고 시청 후기를 남겼다. 

JR의 말에 민현은 “JR은 좋아하는 사람의 콘서트를 보러간 적이 있나요? 그 마음을 아는지 궁금해서”라고 물었다. 

이에 JR은 민현에게 “민현이는 갔었잖아요”라고 말했고, 김준수의 팬으로 알려진 민현은 최근 다녀온 그의 콘서트를 떠올린 듯 광대승천 웃음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Mnet ‘유학소녀’ 캡처

들뜬 모습으로 내레이션을 시작한 두 사람. 

특히 그림을 그리는 유학소녀들을 본 민현과 JR은 연신 감탄사를 연발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보컬수업을 받는 유학소녀들을 본 민현과 JR은 옛 추억에 잠겼다. 

민현은 “우리 처음에 보컬 수업 단체로 받았을 때 기억나?”라고 물었고 JR은 “어떤 곡했는지도 기억나. 아카펠라로 동방신기 선배님 ‘Love in the ice’”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보컬 수업때 많이 울었다는 JR은 “ 그때 화장실에 들어가서 펑펑 울었어요. 단체 곡을 살릴려면 다 잘해야하는데 내가 너무 못하니까 민폐인 것 같고 나한테 화도 나고 그랬어요. 지금은 자신감이 많이 붙었어요”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귀엽게 웃었다. 

이때 이어폰의 뚫고 소녀들의 괴성이 새어나왔고, 민현은 영상을 보고 “걸음걸이만 봐도 대휘인데?”라고 말해 ‘유학소녀’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뉴이스트 민현과 JR이 스토리텔러로 함께하고 있는 ‘유학소녀’는 전 세계 각국에서 모인 외국 소녀들이 K-POP 유학을 하며 다양한 경험을 하는 과정을 담은 유학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Mnet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