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라디오스타’ 규현, MC 고사 이유? “스트레스 많이 받았다”…윤종신 하차소식 “나도 그만 둘거야” 쿨한 반응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13 12: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슈퍼주니어 규현이 소집해제 이후 처음으로 MBC ‘라디오스타’를 찾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은지원, 규현, 강승윤, 개그맨 이진호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그룹 위너의 이승훈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규현은 소집해제 이후 ‘라디오스타’ MC로 복귀하지 않은 것에 대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었다. 아무래도 게스트를 공격하고 그런 자리다 보니까”라고 고백했다.

슈퍼주니어 규현 /
슈퍼주니어 규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규현은 ‘이 자리는 어떤 자리냐’고 묻는 스페셜 MC 이승훈에게 “그 자리는 왼쪽 고막에 자꾸 고름이 나올 수 있는 자리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사실 고사 이유는 그런 것도 있다. ‘신서유기’ 팀은 군에 가있던 2년 동안 연락도 자주 왔다”라며 “‘라디오스타’는 연락 한 통 없더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던 것.

슈퍼주니어 규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슈퍼주니어 규현 / 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이에 MC 김구라는 “우리가 뭐 연락을 하고 관리를 했어야 됐냐?”라며 “윤 형(윤종신) 관두는 것도 보도로 알았다”고 말해 게스트들을 빵 터트렸다.

이에 규현은 MC직 고사한다고 말할 때도 “종신이 형한테 그만둔다고 연락을 드렸더니 ‘어 그래, 나도 그만 둘거야’라고 해맑게 말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국진은 “규현이는 어딜가든 잘 해낼거야”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