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비와이, 前 아이콘(iKON) 비아이(김한빈) 마약 논란 불똥 “본 적도 없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6.13 08: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비와이가 본의아닌 마약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 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날 디스패치는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의혹 카톡을 단독 보도했다.

이후 비아이는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라며 대중을 향한 사과의 말을 전했다.

“겁이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하였습니다”라고 마약 투약 사실을 부정하는 한편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한다”고 팀 탈퇴 의사를 밝혔다.

이후 비아이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역시 공식입장을 내고 “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상황에 불똥이 떨어진 것은 바로 래퍼 ‘비와이’였다. 비슷한 이름 때문에 착각하는 이가 많았던 것.

비와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
비와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

일부 네티즌들은 비와이를 향한 악플을 달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비와이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난 마약이란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네티즌들의 유쾌한 반응을 캡쳐해 올려 폭소를 자아내기까지 했다.

네티즌들은 “그가 하는 약은 오직 구약과 신약”, “그리고 하나님의 언약” 등의 재치있는 드립으로 시선을 끌었다.

이어 비와이는 “마약하지 말자 얘들아 건강한게 멋진거다”라며 일침을 이어가기도 했다.

한편 마약 논란에 휩싸인 가수 비아이(김한빈)와 관련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 측은 “재수사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그의 초고속 탈퇴 이후 여러 포털사이트에 비아이를 검색할 시, 아이콘 및 소속사에 대한 정보가 제외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