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해줘2’, 종영까지 5회 남았다…총 몇부작 드라마?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6.13 00: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구해줘2’가 종영까지 5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총 16부작인 OCN 드라마 ‘구해줘2’는 12일 오후 11회가 방송됐다.

엄태구, 천호진, 이솜, 김영민 등이 출연 중인 ‘구해줘2’는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 그 믿음에 대적하는 미친 꼴통의 나 홀로 구원기를 그린 드라마다.

OCN ‘구해줘2’ 12회 예고 캡처
OCN ‘구해줘2’ 12회 예고 캡처

12일 방송된 ‘구해줘2’ 11회에서는 광기에 횝싸인 월추리 마을 사람들과 대면한 민철(엄태구)의 모습이 그려졌다.

경석(천호진)은 성호할매(이주실)의 죽음을 조작해 민철을 범인으로 몰고, 영선(이솜)에겐 일자리를 소개해 준다며 서울의 술집으로 보내버렸다. 

가짜 기적에 홀려 무조건적인 믿음을 보여주고 있는 마을 사람들을 등에 업은 그의 악행은 점점 더 과감하고 잔혹해지고 있었다.

월추리의 보상금 문제를 해결해준 뒤 서서히 마을 사람들의 마음속 빈 곳을 파고든 경석. 이에 더해 기도로 병을 낫게 하는 가짜 기적을 선보이며 그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암 진단을 받고 맥도 못 추던 아내(김수진)가 그가 준 물을 마신 후 멀쩡해지는 마법 같은 일을 경험하고 그를 광적으로 맹신하게 된 칠성(장원영)을 비롯해, 월추리 마을 사람들에게 경석은 이제 법이나 다름없었다. 

이 가운데 이들의 보상금을 가로챌 계략으로 신앙공동체라는 빅픽처를 꺼내든 경석. “선택받은 사람만 갈 수 있는 곳”이라는 그의 말에 마을 사람들은 크게 동요하기 시작했다.

성호할매의 죽음으로 슬퍼하는 마을 사람들의 마음도 놓치지 않고 이용했다. 그녀가 제일 먼저 신앙공동체에 들어갔다고 선언한 것. 

그 순간 성호할매의 죽음보다도 자신이 들어가야 하는 신앙공동체의 자리가 하나 줄어든 것에 대해 걱정하기 시작한 마을 사람들. 이들의 비정상적 행동은 기묘한 기분마저 들게 했다.

이후 경석과 마을 사람들이 일제히 민철의 엄마(서영화)에게 폭력을 가하는 믿을 수 없는 장면이 포착됐다. “사탄아 물러가라”라고 외치며 폭주하는 경석을 누구 하나 말리지 않고 지켜보고 있는 광경은 소름까지 유발했다. 

동생 영선을 어디로 보냈냐고 경석에게 따져 묻는 민철을 금방이라도 공격할 듯 온갖 농기구를 가지고 와 위협하는 그들에게선 더는 예전의 정이 넘치고 활기찼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마을 사람들의 낯선 광기에 당황한 민철. 과연 그는 경석으로 인해 모두가 적이 돼버린 최악의 상황에서 월추리 마을을 구할 수 있을까.

OCN ‘구해줘2’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