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위대한 수제자’ 이연복-아들 이홍운, 영주 메밀묵밥 입문…”젤라틴, 한천 안 들어가”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6.13 00: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위대한 수제자’ 이연복 셰프와 아들 이홍운 셰프가 영주 메밀묵밥에 도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위대한 수제자’에서는 경북 영주에서 메밀묵밥에 도전한 이연복과 이홍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연복은 “원래 묵을 좋아하셨냐”는 이홍운의 물음에 “묵은 썩 좋아하는 편이 아니다. 그래서 묵에 대해 더 많이 알고 더 많이 이해하고 사랑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이홍운은 “묵을 만들기 위해서 따로 넣는 재료들도 있다. 이거에 다른 비법이 있을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에 이연복은 “묵을 만들려면 젤라틴과 한천이 들어간다. 그런데 메밀묵은 그런 게 전혀 안 들어간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채널A ‘위대한 수제자’ 방송 캡처
채널A ‘위대한 수제자’ 방송 캡처

이어 등장한 메밀묵밥을 맛본 이연복은 “이거 100% 메밀인가”라고 말한 뒤 밥을 말아 먹었다.

특히 이연복은 말 없이 메밀묵밥을 흡입해 눈길을 끌었다.

메밀묵밥을 계속해서 맛보던 이연복은 “빨리 만들어 보고 싶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채널A ‘위대한 수제자’는 셰프들이 경북 안동 도산면에 팝업 식당인 수제자 식당을 오픈해 고객에게 직접 만든 음식을 대접하는 신규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