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극한직업’ 캠핑 인구 잇템, ‘폴딩 트레일러’ 파주 업체 위치는?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6.12 23: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극한직업’에서 커다란 캠핑카을 대신할 것을 만드는 극한직업인들의 고군분투가 소개됐다.

12일 EBS1 ‘극한직업’에서는 ‘더 작게, 더 편리하게 - 미니 카라반과 트레일러’ 편이 방송됐다.

EBS1 ‘극한직업’ 방송 캡처
EBS1 ‘극한직업’ 방송 캡처

캠핑 인구 600만 시대, 다양한 캠핑 형태가 등장하고 있다. 차 안에서 숙박하는 ‘차박’이 인기를 끌면서 캠핑카의 관심 또한 늘었지만 부피가 커 부담 또한 크다. 이런 이유로 요즘 점점 수요가 늘고 있는 것이 바로 미니 카라반과 폴딩 트레일러다. 두 제품 모두 제작 전 과정이 기계의 손을 빌릴 수 없어 작업 하나하나가 매우 까다롭다고 한다.

차 뒤에 고리를 매달아 끌고 다니는 ‘폴딩 트레일러’는 최근 많은 캠퍼들이 찾는 ‘잇템’이다. 트레일러에 부착된 텐트를 치고 접는데 10분이 채 걸리지 않고, 냉난방시설을 갖춰 계절 상관 없이 따뜻하게 캠핑을 즐길 수 있어 각광을 받는다. 특히 가족 단위의 캠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다. ‘극한직업’ 측은 경기 파주에 위치한 한 트레일러 업체 공장을 찾아 폴딩 트레일러의 제작 현장을 영상에 담았다.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곳의 정보는 아래와 같다.

# 신XXXX

경기 파주시 조리읍 명봉산로(장곡리)

EBS1 시사교양 프로그램 ‘극한직업’은 매주 수요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