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이웨이’ 배우 이미영, 박원숙-김보연-배연정 등 절친 동료 만나 회포…그들의 나이는?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6.12 22: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두 연예인 딸의 엄마인 배우 이미영을 만났다.

12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이미영 그리고 엄마 이미영의 이야기’ 편의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지난 1978년 미스 해태 대상, 이듬해 MBC 1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이미영은 지난 1985년 2년 열애 끝에 전영록과 결혼했고, 12년 후에 이혼을 발표해 충격을 안겼다. 또 2003년 미국 국적의 킷 존스턴 메릴랜드대학 용산분교 음악과 교수와 재혼했으나 2년 만에 또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 전 남편 전영록과는 전보람(티아라 출신)·전우람(디유닛 출신) 두 딸을 두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영은 절친한 선배 배우 박원숙을 만나기 위해 남해로 갔다. 박원숙은 우여곡절의 삶을 살아 온 후배를 위로하기 위해 남해산 진수성찬과 다양한 선물을 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박원숙의 남해 집이 공개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박원숙은 이미영에게 “남해에 오니 내 생각이 났어?”라고 물은 뒤, “오히려 힘들 때 자신을 떠올려줘 너무 고맙다”는 격려를 전했다.

이미영이 오랜만에 사람들이 많은 공연장을 찾은 모습도 공개했다. 특히 탤런트 시험 당시 인연이 닿았던 김보연과 힘들었을 때 곁을 지켜준 배연정과 절친한 모습으로 회포를 풀며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미영의 나이는 1961년생으로 59세다. 박원숙, 김보연, 배연정의 나이는 1949년생 71세, 1957년생 63세, 1952년생 68세다.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