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YG, 아이콘 비아이 마약 의혹에 “자체 약물 검사 진행”…‘약국’ 이미지 쐐기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6.12 14: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iKON)의 리더 비아이(B.I, 본명 김한빈)가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YG 측이 입장을 밝혔다.

12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YG는 아티스트 약물 관리를 엄격히 진행한다”며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어 “YG는 ‘간이 마약진단 키트’를 구매해 2개월마다 정기적으로 자체 약물검사, 소변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YG 멤버 중 누구도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소속사 내에서 자체적으로 약물 검사를 진행한다는 사실만으로도 누리꾼들의 비아냥을 사고 있다.

같은날 디스패치는 마약판매자와 비아이와의 2016년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입수해 단독보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2016년 4월 A씨에게 마약에 대해 물으며 초강력 환각제인 LSD 대리 구매를 요청했다.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는 A의 휴대전화를 압수했고, 그 과정에서 비아이와의 카톡 대화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디스패치는 YG 측이 초범으로 불구속 입건된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줬고 수임료를 내주며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고 전하며 YG의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비아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비아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A씨는 같은해 8월 서울 자택에서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A씨는 1차 조사에서 2016년 5월 3일,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의 숙소 앞에서 LSD를 전했다고 진술했다. 

공개된 카톡 메시지에서 비아이는 마약 판매자인 A씨에게 ”너랑은 (마약을) 같이 했으니까”, “한번에 많이 사다 놓을까?”, “대량 구매는 할인 없냐”, “센 것이냐”, “평생하고 싶다”, “난 천재되고 싶어서 하는거임”, “나는 하나만 평생할꺼야 사실 X나 매일하고 싶어 근데 XX 비싸”, “근데 엘하면 그래픽처럼 보이고 환각보이고 다 되?”등의 말을 했다. 

이뿐만 아니었다. 비아이는 증거인멸을 시도했다. 비아이는 “스냅챗 앱스토어 쳐봐”라고 말하며 “그냥 채팅하는 건데 대화가 바로 없어져 대화 기록이 안 남아”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러한 마약 흡연 정황에도 불구하고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 

이에 용인동부경찰서는 “A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진술을 번복했다. ‘김한빈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그래서 김한빈을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앞서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 지드래곤, 탑, 쿠시, 투애니원 출신 박봄 등이 마약 스캔들에 연루되며 YG(약국)이라는 오명을 얻었다.

더불어 아이콘 비아이까지 마약 의혹에 휩싸이며 해당 이미지는 쐐기를 박게 됐다.

비아이는 1996년생으로 올해 나이 24세. 마약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2016년 당시는 불과 21세였다는 점이 더욱 충격을 안긴다.

한편, 비아이는 아버지의 횡령 문제로도 도마위에 오른 바 있다.

그의 아버지이자 전 승화프릭텍 대표 김씨는 지난 2014년 ‘기업정보 허위 공시·횡령 등 혐의’로 구속됐다. 

김씨는 공범 1명과 지분 보유정보 허위공시해 투자금 181억을 모아 회사돈 24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서울남부지검은 김 씨를 자본시 장법 위반과 특정경제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