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취존생활’ 이시영, 탁구 경기 중 멘붕에 빠진 사연은?…“늪에 빠졌어요”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6.12 1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취존생활’에서 이시영이 탁구 경기 중 멘붕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에서는 취미 생활로 탁구를 시작한 이시영이 탁구 신동과 경기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시영은 탁구신동과 경기를 앞두고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숙련된 자세로 탁구 경기를 이어가던 이시영은 드라이브를 성공하는가 했지만, 포즈만 완벽한 헛스윙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정형돈은 “이시영 팅”이라며 얄밉게 놀렸다. 

JTBC ‘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 캡처

열띤 경기를 끝낸 이시영은 “엄청 살살 쳐줬어요. 고마워요”라며 훈훈하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 경기에 이어 이시영은 또다른 탁구부 서윤 학생과 경기를 시작했다.

올플레이를 하고 싶다는 말을 알아듣지 못한 이시영은 코치에게 SOS를 보냈고, 알고보니 정식 경기를 하고싶다는 의미였다. 

진지하게 경기를 시작한 두 사람. 이시영은 세상 진지한 모습으로 경기에 임했고 안정환은 “에이 참 살살하지”라며 핀잔을 줘 이시영은 머쓱해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특히 세상 귀여운 구호로 경기를 시작한 서윤 어린이의 모습은 랜선 이모˙삼촌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하지만 이시영은 계속되는 서윤이의 “화이팅”과 “좋아”의 늪에 빠졌고, 계속 서브에 실패하는 등 멘붕에 빠진 모습을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영의 취미생활이 그려진 ‘취존생활’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