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우효광♥’ 추자현, 대한사회복지회 홍보대사로 ‘입양 기다리는 아이들 위해’ 결혼식 축의금 기부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12 11: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대한사회복지회 홍보대사 추자현(배우)이 입양을 기다리는 아동을 위해 결혼식 축의금을 기부했다.

​사회복지법인 대한사회복지회는 배우 추자현이 지난 11일 결혼식 축의금을 기부했다고 12일 밝혔다.

배우 추자현은 지난해 1월 대한사회복지회 홍보대사로 위촉된 이래 친부모와 헤어져 새로운 가정을 기다리는 아기들을 위해 봉사와 후원을 지속해 왔다.

추자현은 지난해 아들을 출산한 이후 “세상 모든 생명은 축복받아 마땅한데, 내 아이를 낳고 키우다보니 태어나자마자 부모와 헤어진 아기들을 위해 사랑을 나누고 싶은 마음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추자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추자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아기들이 건강하게 자라 하루빨리 좋은 엄마 아빠를 만나게 되길 바란다”며 기부의 이유를 밝혔다.

대한사회복지회 윤점식 회장은 “소외아동 지원에 대한 추자현 홍보대사의 강한 소신과 따뜻한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아기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대한사회복지회는 현재 부모와 헤어져 보호가 필요한 아동들을 전국 180여 가정에서 위탁보호하고 있다. 후원금은 위탁가정에서 보호되고 있는 아기들의 24시간 양육, 발달검사 및 조기치료, 긴급의료, 위탁부모 교육 등 아기들의 건강한 양육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대한사회복지회는 1954년 전쟁고아의 복지를 위해 설립된 이래 도움이 필요한 아동, 장애인, 한부모가족, 노인의 복지향상에 힘쓰고 있다.

추자현은 남편 우효광과 지난 2017년 1월 혼인신고 후 법적인 부부가 됐다. 또 지난해 6월 첫 아들 바다를 품에 안아 축하를 받았다.

추자현의 나이는 1979년생으로 올해 41세다. 그의 남편 우효광의 나이는 1981년생으로 39세다.

추자현과 우효광은 연상연하 커플로 나이차는 2살 차이가 난다.  

한편 추자현과 우효광은 지난 5월 결혼 2년 만에 결혼식을 올렸다.

추자현♥우효광 / 더써드마인드
추자현♥우효광 / 더써드마인드

당시 추자현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추자현과 우효광이 5월 29일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며 결혼식과 동시에 아들 바다 군의 돌잔치 소식을 전하 바 있다.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슬하에 1남 바다를 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