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진범’ 송새벽, “유선, 이번이 첫 호흡… 10작품 같이 한 것처럼 편해”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11 13: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진범’ 송새벽이 유선과의 호흡에 대해 편안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진범’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고정욱 감독, 송새벽, 유선이 참석했다.

영화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 분)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 분)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

‘진범’ 스틸

코미디부터 드라마, 스릴러까지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펼쳐 보인 송새벽은 아내를 잃은 영훈 역을 맡아 절망과 분노의 폭발적인 감정 열연을 선보인다. 

이날 송새벽은 자신이 맡은 영훈 역에 대해 “자세하게 말씀드리면 스포가 될 수 있다. 간략하게 말씀드리면 피해자의 남편인 영훈이라는 인물과 용의자 아내 다연이 공판 앞에서 서로의 의심을 숨긴채 진실을 알려고 하면서 공조하게 되는 인물이다”라고 소개하며 말을 아꼈다.

고정욱 감독은 두 배우의 캐스팅 이유에 대해 “송새벽씨는 이전작품들을 보면서 코메디면 코메디, 날 선 연기도 잘해주셔서 시나리오 쓰고 남자배우 생각할때 1순위였다. 유선씨도 마찬가지고. 새벽씨가 영훈이란 역할을 하면 제가 상상하지 못한 모습을 볼 수 있을거같다는 기대가 높아서 제일 먼저 책을 전달하고 (송새벽의) 연락을 받았을때 너무 좋아서 만세를 불렀다”고 전했다.

이어 “유선씨는 다양한 장르에서 안정적 연기를 해주시는 분이라서 나오시는 작품을 좋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송새벽은 “감독님의 기대가 싫었다. 대본은 잘 봤만 미팅날 감독님께서 그런말씀을 하셔서 부담이 됐다(웃음)”라며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의 힘이 크게 느껴졌다.자세하게 말씀드리면 옆동네에서 실제로 일어났을법한, 대사 하나하나도 사실감 있었고 상황도 그렇고 쓱 읽히는 부분들이 (연기를) 하게 되면 힘은 들겠지만 도전해보고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답했다.

또한 함께 호흡을 맞춘 유선에 대해 “개인적으로 여배우분들이랑 식사자리나 촬영끝나고나서 술마시거나 이런걸 잘 못하는 스타일이다. 하고는 싶지만 (웃음) 근데 유선 선배님이 또 술을 안 드신다. 식사자리에서 진지하게 작품 얘기를 한다기보다 밥먹다 툭툭 장면에 관한 얘기들을 나누는 것이 너무 좋았다. 다음날 촬영때도 그런부분이 적용됐고 촬영전에 리딩할때도 적극적으로 잘 해주셨다”라며 “함께한건 이번이 첫 작품인데 10작품 같이 한 것처럼 편하게 해주셨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유선은 “날 너무 편하게 생각한거 아닌가. 다른 사람들한텐 어려워하면서 저한텐 ‘누나 밥먹자’ 이러고 제가 참 편하긴 했나봐요”라며 장난스레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범’을 연출한 고정욱 감독은 단편 영화 ‘독개구리’를 통해 제11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과 제1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했다. 그의 장편 영화 데뷔작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과 용의자의 아내가 공조를 하게 되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통해 인물 간의 갈등을 부여하고 가슴을 옥죄는 긴장감으로 장르적 재미를 더한다. 

2019년 가장 강렬한 추적 스릴러가 될 영화 ‘진범’은 오는 7월 10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