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가본드’ 수지, 엄마와 함께 유럽여행…‘대충 찍어도 완벽한 미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배가본드’ 수지가 유럽 여행에서 찍은 사진들을 공개하며 시선을 끌고 있다.

최근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럼마 사진도 잘 찍네 ~~~”라는 내용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수지는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길을 걷고 있었다. 또한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는 모습 등이 담기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수지 인스타그램
수지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사진의 완성은 얼굴이지”, “진짜 예뻐서 눈물이 난다”, “어머니가 금손이네” 등의 반응이 담긴 댓글을 남기고 있다.

수지의 올해 나이는 만 24세다.

지난 2010년 걸그룹 미쓰에이 멤버로 데뷔한 수지는 KBS 2TV ‘드림하이’를 통해 연기자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이후 ‘빅’, ‘구가의 서’, ‘함부로 애틋하게’, ‘당신이 잠든 사이에’, ‘건축학개론’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특히 영화 ‘건축학개론’에서는 미녀 배우 한가인의 대학생 시절을 연기하며 주목 받았다.

당시 청순한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배우 이제훈과 호흡을 맞춘 수지는 ‘국민 첫사랑’으로 자리 잡으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한편, 수지는 9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배가본드’ 촬영을 마치고 휴식기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라마 ‘배가본드’에는 수지 뿐 아니라 이승기, 신성록, 백윤식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