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트레이트’, 양승태 대법원-조선일보 유착의혹 그리고 강효상 당시 편집국장까지…시청률은?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6.11 09: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양승태 대법원과 조선일보의 유착 의혹, 그리고 그 핵심 고리로 지목된 강효상 당시 편집국장에 대한 의혹을 집중 조명한 10일 방송도 2049 시청률 2%(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높은 관심을 받았다. 지난주보다 0.6% 상승한 수치다.

‘스트레이트’ 측은 “한미 정상의 통화내용을 유출해 유명세를 탄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국익을 위한 행동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보수 진영에서도 총선에서 유리한 입지를 차지하려는 계산에서 한 행동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는 조선일보 기자 시절부터 일관되게 보여 온 그의 행적이 이 같은 지적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2014년 9월, 강효상 당시 조선일보 편집국장은 양승태 대법원장을 단독 인터뷰하며 상고법원 설치 등에 대한 양승태 대법원의 입장을 충실히 전달했다. 실제로 양승태 대법원은 숙원인 상고법원 설치에 조선일보를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세웠고, 조선일보는 칼럼과 기사를 통해 이 주장을 성실히 뒷받침했다”고 했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또한 강효상 의원은 TV조선 주주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의 검찰 조사와 법원 판결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장자연 사건과 관련한 의혹도 있다. 대검찰청진상조사단은 2009년 당시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장이던 강효상 의원이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과 장자연 씨가 관계가 없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도록 요구하면서 수사에 결정적인 혼선이 초래됐다고 판단하고 있다.

2013년 9월에는 채동욱 검찰총장의 혼외자 특종 보도를 통해 채 총장을 낙마시키기도 했다. 혼외자 관련 개인정보를 조선일보가 어떻게 입수했는지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채 그는 비례대표 공천을 통해 수월하게 국회에 입성했다. 그리고 국회에 입성한 강효상 의원은 초유의 한미 정상간 통화내용 유출 사건으로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된 것이다.

한편, 이날 ‘스트레이트’는 박근혜 정부가 고엽제 전우회를 청와대 직속 친정부 집회 조직처럼 활용했다는 것도 지적하며, “정부가 보훈단체 적폐청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적 저널리즘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